연예 > 연예일반

JTBC '런 온' 스태프 코로나 확진…임시완·신세경 '음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8 14:18:4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우 임시완, 신세경. (사진=플럼에이앤씨·나무엑터스 제공) 2020.09.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JTBC 새 드라마 '런 온'의 스태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온 가운데, 배우 임시완과 신세경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28일 '런 온' 측에 따르면 임시완과 신세경, 이봉련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이날 음성 판정을 받았다.

'런 온' 측 관계자는 "다른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런 온' 측은 모든 스태프들의 검사 결과가 나온 뒤 촬영 재개 여부 등 추후 관련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런 온'의 한 스태프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촬영이 중단됐다. 함께 현장에 있었던 임시완, 신세경 등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받고 격리에 들어갔다.

'런 온'은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 선수가 스포츠 에이전트가 되는 과정에서 외화 번역가와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JTBC에서 하반기에 방영될 예정이며 임시완, 신세경, 최수영, 강태오 등이 출연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