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비영리 공익활동가에 최대 500만원 저금리 융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9 06:00:00
연 3% 이자율·최장 3년…13억9500만원 규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청 신청사.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비영리단체 공익활동가를 위한 특별융자사업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10월 중순부터 공익활동가 1인당 최대 500만원을 연 이자 3% 이내로 최장 3년간 지원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운용자금은 총 13억9500만원이다. 시가 8억6000만원, 노사기금단위(공공상생연대기금·금융산업공익재단·사무금융우분투재단전태일재단)가 5억3500만원을 출연해 조성·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비영리단체의 활동위축과 재정감소로 공익활동가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하지만 그동안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던 것이 현실이었다"고 말했다.

시는 이날 오후 4시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공공상생연대기금 ▲금융산업공익재단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전태일재단 등 4개 기관 및 사업수행기관 ▲공익활동가사회적협동조합 동행과'비영리단체 공익활동가 지원을 위한 특별융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체결 후 수행기관은 10월 중순부터 사회적경제기업이나 비영리단체에 종사하는 공익활동가들을 대상으로 자재구입, 생계비 등의 용도로 1인당 최대 500만원을 최장 3년간 연 3% 이내의 이자율로 융자를 시행한다.

융자와 관련된 사항은 사회적협동조합 동행(02-831-6880)으로 문의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