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서울

명동예술극장·세종대왕기념관·윤극영가옥 '10월 미래유산'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9 06:00:00
서울시, 이달의 미래유산 선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0월의 문화유산으로 선정된 세종대왕 기념관. (사진=서울시 제공) 2020.09.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문화예술의 중심지 '명동예술극장'과 세종대왕의 업적을 기리는 '세종대왕기념관', 동요작가 윤극영의 숨결이 살아 있는 '윤극영 가옥'이 10월의 역사가 담긴 '서울 미래유산'에 선정됐다.

서울시는 매달 해당 월(月)과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는 미래유산을 '이달의 미래유산'으로 선정하고 있다. 이번 '10월의 미래유산'에는 1936년 10월7일 개관한 명동예술극장, 1973년 10월9일 한글날을 맞이해 개관한 세종대왕기념관, 2014년 10월27일 문화시설로 시민에게 개방된 '윤극영가옥'이 선정됐다.

명동예술극장은 1936년 10월에 '명치좌'(明治座, 메이지좌)라는 이름으로 개관해 주로 일본 영화를 상영하는 극장으로 사용됐다. 광복 이후에는 국제 극장, 국립극장 등 다양한 명칭으로 변경됐다. 우리나라 근현대 문화예술의 구심점 역할을 해 온 가치를 인정받아 서울미래유산으로 뽑혔다.

세종대왕의 업적을 추모하고 한글날을 기념하기 위해 설립된 세종대왕기념관은 1973년 10월에 개관했다. 건축가 송민구가 한국 고전 건축의 모습이 잘 표출되도록 설계했다. 세종대왕과 관련한 다수의 국보와 유형문화재를 보관하고 있다는 점에서 가치를 인정받았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동요작가·아동문화운동가이자 국내 최초의 동요곡집 '반달'을 출판한 윤극영이 타계 전 거주하던 윤극영 가옥은 2014년 10월 일반 시민을 위한 문화시설로 개관했다. 윤극영 가옥은 그 자체가 살아있는 교육·문화·관광 자원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서울미래유산으로 선정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0월의 문화유산으로 선정된 윤극영 가옥 외관. (사진=서울시 제공) 2020.09.29. photo@newsis.com
이달의 미래유산과 관련된 카드뉴스와 흥미로운 읽을거리는 '서울미래유산 홈페이지(futureheritage.seoul.go.kr)' 이달의 미래유산 게시판과 서울미래유산 인스타그램·페이스북에서 읽을 수 있다.

시는 또 10월5일부터 12일까지 일주일 간 서울미래유산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세종대왕' 4행시를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햄버거 쿠폰을 100명에게 제공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올 7월부터 이달의 미래유산을 선정하여 홍보하고 있는데, 한글날이 있는 10월은 세종대왕기념관과 반달할아버지 윤극영 가옥 등 특히 더 의미가 있는 미래유산들을 선정했다"며 "매월 소개되는 '이달의 미래유산'을 통해 우리 주변의 미래유산에 대해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