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민주노총, 포항시 성희롱 근절대책위...공정성 '의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8 20:48:05
예술단원 성추행 2차 가해 담당 과장 위원 선임 논란
시, 관련자 인지했음에도 유지 ‘공정 심사 진행’ 의문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격’ 심의위원회 재구성해야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경북지역지부 포항시립예술단지회는 18일 오전 포항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가 지난 2019년2월부터 현재까지 성폭력 피해를 축소·은폐하고 피해자에 대한 집요한 회유한 협박을 자행하고 있다"고 밝혔다.2020.08.18.   dr.kang@newsis.com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경북지역지부는 28일 오후 성명서를 통해 "포항시립예술단원 성추행 의혹 심사에 2차 가해 담당 과장이 포함돼 있다"며 "공정심사 진행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4일 구성된 ‘포항시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원회’ 위원에 2차 가해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A 전 문화예술과장이 포함돼 있다"며 "이는 시가 관련자임을 인지했음에도 위원에 선정한 것으로 심의위원회를 재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시가 단장인 송경창 부시장을 포함한 공무원 6명과 외부 인사 2명 등 총 8명으로 ‘성희롱 성폭력 근절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며 "하지만 8명 중 포항시립예술단원 성추행 의혹 당시 담당 과장으로 2차 가해의 직접 가해자이자 문제의 정점에 있는 A 전 문화예술과장이 심의위원으로 포함돼 있어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징계를 받아야 마땅한 당사자인 A과장이 직접 본인을 징계 심사해야 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펼쳐지게 된 것"이라며 "이전에도 시는 A과장에 대해 제 식구 감싸기식 진실 은폐와 적반하장식 태도로 일관한 바 있다"고 역설했다.

이들은 "담당과장이 수차례에 걸쳐 회유와 합의서를 전달하게 한 경위까지 증거로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시는 올해 정기인사를 통해 자치행정과장과 ‘감사담당관’을 겸직케 했으며 한 술 더떠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위원회’에 징계 당사자를 위원으로 선임해 퇴로마저 확보해 줬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들은 "이 위원회가 공정하고 객관적인 징계심사가 가능할 것이라 믿는 시민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며 "시는 지금이라도 A과장을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위원회’ 위원에서 배제하고 공무원 6명, 위부 위원 2명인 현재의 구성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포항시는 "위원회는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당연직 위원 3명과 내부 위촉위원 2명, 외부 위원 2명 등 총 8명으로 구성·운영된다"며 "‘포항시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처리지침’에 따르면 사건 당사자는 심의 및 의결에서 제척하도록 명시돼 있어 이번 시립예술단원 성추행 심의시에도 사건관련자를 제척해 개최할 예정으로 위원회 운영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