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해외파병부대, 임무수행태세 유지하며 추석 명절 보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01 00:00:00
동명·청해·아크·한빛부대 세계 각지서 추석 맞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동명부대 추석행사. 2020.09.29. (사진=합참 제공)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민족의 대명절 추석을 맞아 이역만리 타국에서 대한민국 위상을 높이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해외파병부대 장병들은 임무 수행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추석맞이 행사를 열었다.

1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동명·청해·아크·한빛 각 부대별 장병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즐거운 명절을 지냈다. 이들은 고국에 있는 가족, 국민들에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응원을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빛부대 추석행사. 2020.09.29. (사진=합참 제공)
레바논에서 유엔 평화유지활동 중인 동명부대는 합동차례를 지내고 가족과의 영상통화를 했다. 전 장병이 대형 윷놀이, 투호 등 민속놀이를 즐겼다.

남수단에서 재건 활동 중인 한빛부대는 추석 당일 합동차례를 지내며 추석의 의미를 되새겼다. 윷놀이와 제기차기 등 민속놀이가 열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아크부대 추석행사. 2020.09.29. (사진=합참 제공)
아랍에미리트에서 UAE군과의 연합훈련을 마치고 추석을 맞이한 아크부대는 고국의 가족들과 영상 통화를 실시하며 고향과 가족들에 대한 향수를 달랬다.

군수품 보급을 위해 오만에 기항 중에 추석을 맞이한 청해부대는 합동차례·민속놀이·영상통화 등으로 시간을 보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청해부대 추석행사. 2020.09.29. (사진=합참 제공)
아크부대장 박용규 중령은 "코로나19라는 제한적인 상황과 여러 가지 악조건들이 있지만 지금까지 부여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있어 장병들의 자부심과 사기가 대단히 높다"며 "비록 가족과 함께하지는 못하지만 해외에서 우리 국군의 위상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해외파병부대 장병 1000여명은 세계 각지에서 세계 평화와 재건지원, 국방교류협력을 위해 일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