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추석 잘 넘기면 주춤했던 경제도 다시 힘낼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9 16:09:50  |  수정 2020-09-29 16:26:19
文대통령, 추석 명절 맞아 홍은동 인근 재래시장 방문
"예년 같지 않은 추석이나 국민들께서 지갑 닫지 않길"
"신규 확진자 수 많이 줄어 점차 안정세로…매우 다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명절을 앞둔 29일 서울 서대문구의 인왕시장을 찾아 장을 보던 중 한 상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9.29.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이번 추석 연휴만 잘 넘기면 잠시 주춤했던 경제도 다시 힘을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정숙 여사와 서대문구 소재 재래시장을 찾은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러한 사실을 알리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추석의 경우 고향에 내려가지 않고 청와대 사저에서 조용히 차례를 지낼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홍은동 사저에 살았을 당시 자주 다녔던 인왕시장을 찾아 차례상을 위한 장을 봤다.

문 대통령은 "사과도, 배도, 채소들도 가격이 많이 올랐다"며 "폭우와 태풍 피해 탓이다. 수확이 줄어 시름이 깊을 농민들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손님이 준 데다 가격이 오른 만큼 다들 적게 사 간다는 시장 상인들의 걱정도 컸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예년 같지 않은 추석이지만 국민들께서 지갑은 닫지 않았으면 한다"며 "어려운 농축어민들과 상인, 자영업자들을 위해 소비생활은 위축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적었다.

또 "보도진 없이 최소인원으로 비공개 방문해도 불편을 끼칠까 걱정이었는데, 오히려 대통령에게 힘내라고 격려해주시는 분들도 많아서 고마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3명으로까지 떨어진 것을 언급하며 "일단 8·15 이전 수준까지 갔다. 점차 안정세로 가고 있고, 특히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일일 확진자 수가 많이 줄어 매우 다행"이라며 "협조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그래도 안심은 이르다. 이번 추석 연휴까지 잘 넘겨야 걱정을 덜 수 있다"며 "방역과 경제를 함께 지켜내면서 새롭게 시작하는 추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