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신동근 "자진 월북자 잡으려 무력충돌 감수했어야 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9 17:14:52
"박근혜 정부 때는 월북자 우리 군에 사살당한 사례도 있어"
"세월호에 빗대는 것은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 모독 행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9.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9일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 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에 대해 해경이 월북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낸 것과 관련해 "월북은 반국가 중대범죄이기 때문에 월경 전까지는 적극적으로 막고 그래도 계속 감행할 경우는 사살하기도 한다"고 했다.

신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9월에 40대 민간인이 월북하려다 우리군에 의해 사살당한 사례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최고위원은 "월경을 해 우리의 주권이 미치는 범위를 넘어서면 달리 손쓸 방도가 없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국제적인 상식"이라며 "따라서 함정을 파견했어야 한다느니 전투기가 출동했어야 한다느니 주장하는 것은 무책임의 극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측으로 넘어간 자진월북자를 잡기위해 전쟁도 불사하는 무력 충돌을 감수했어야 한다는 무모한 주장"이라며 "안보를 가장 중요시한다는 보수 야당 내에서 이런 발언들이 나왔다고 하는 데 아연실색할 일이다. 이건 안보를 중요시하는 것이 아니라 내팽개치자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신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이 의도적으로 이번 사건을 세월호에 빗대어 대통령이 무얼했냐고 비난하는데 이는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심각한 모독 행위"라며 "비교하는 것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 이런 식으로 정치공세하는 것은 억지 중의 상억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할 일은 이번 월북자 피격 사건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단을 꾸리자는 정부의 요구에 목소리를 보태는 것"이라며 "그리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해 힘과 지혜를 함께 모으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