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한가위 보름달 전국서 본다…가장 높이 떠오르는 시각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01 00:00:00
서울 오후 6시20분에 뜬다…가장 둥근달은 2일 오전 6시5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민족대명적 추석인 1일 전국에서 환한 보름달을 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1일 보름달이 서울 기준 오후 6시20분에 뜬다고 밝혔다.

천문연에 따르면 1일 한가위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을 기준으로 오후 6시20분이며,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자정을 넘어 2일 0시20분이다.

하지만 이 때 달은 아직 완전히 둥근 모습이 아니다. 달이 태양의 반대쪽에 위치해 완전히 둥근달(망望)이 되는 시각은 추석 다음날인 2일 6시5분이다. 따라서 2일 달이 지기 직전 서쪽 지평선 가까이서 가장 둥근 달을 볼 수 있다.

보름달이 항상 완전히 둥글지 않은 이유는 크게 두 가지이다. 먼저 음력 1일의 합삭 시각이 24시간 중 어느 때인가에 따라 보름날 떠오르는 달의 위상 차이가 발생한다. 또한 달의 공전궤도가 타원이어서 태양 방향(합삭)에서 태양 반대(망)까지 가는 데 시간이 일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associate_pic
국내 주요 도시에서 보름달이 뜨는 시간은 울산 오후 6시10분, 부산 오후 6시11분, 대구 오후 6시13분, 광주 오후 6시20분, 대전 오후 6시18분, 인천 오후 6시21분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