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맥매스터 "北과 전쟁 직전까지 갔다는 주장은 과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30 05:41:19
우드워드 신간 '격노' 내용 지적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허버트 맥매스터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허버드 맥매스터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17년 북한과 미국이 전쟁 직전까지 갔었다는 주장은 '과장'이라고 말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맥매스터 전 보좌관은 2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밥 우드워드 WP 부편집장이 신간 '격노'에서 이 같이 기술한 것에 대해 "과장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우드워드의 저서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12월 인터뷰에서 "우리가 북한과 전쟁 직전까지 갔던 것으로 알고 있다"는 질문을 받고 "맞다"고 말했다.

맥매스터 전 보좌관은 "단지 외교만 할 수 없다는 점을 인식한 것"이라며 "그렇다고 전쟁을 향한 행진을 하고 있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당신은 무기가 없을 때 더 안전하다'는 점을 설득할 수 있다는 논지를 시험하기 위해 전례없는 제재와 함께 군사 역량을 인센티브로서 사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맥매스터 전 보좌관은 "최대 압박 전략은 힘의 요소들을 통합하고 중국과 명확하게 소통하기 위한 것"이라며 "(북한의) 모든 도발은 우리의 동맹국과 파트너들을 서로 더 가깝에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대 압박 전략은 "여전히 온전하며 성공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