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뉴캐슬전 골대 두 번 맞춘 손흥민, EPL 파워랭킹 3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30 15:24:57
지난 주 1위에서 2계단 하락
뉴캐슬전 전반 45분 뛰고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2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경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공을 다투고 있다. 손흥민은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후반 시작과 함께 베르바인으로 교체됐고 이는 햄스트링 부상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 시간 PK로 실점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2020.09.27.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골대를 두 번 맞춘 손흥민(28·토트넘)이 부상으로 전반 45분만 뛰고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주간 파워랭킹에서 3위를 차지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30일(한국시간) EPL 주간 파워랭킹을 공개하면서 손흥민을 3위(7849점)에 올려놓았다.

지난주 사우스햄트전 해트트릭을 포함 4골을 터트리며 파워랭킹 1위를 차지했던 손흥민은 일주일 사이 2계단 순위가 하락했지만, 여전히 상위권을 유지했다.

손흥민은 지난 27일 뉴캐슬과 홈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두 차례 골대를 강타하는 등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비록 공격포인트에 실패한 뒤 햄스트링 부상으로 전반 45분만 뛰고 교체됐지만, 큰 폭의 랭킹 하락은 없었다.

손흥민은 10월 중순경 복귀할 전망이다.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30일 첼시와 카라바오컵(리그컵)에서 승부차기 끝에 승리한 뒤 "손흥민은 10월 A매치가 끝난 뒤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손흥민의 복귀 시점은 빠르면 10월18일 예정된 웨스트햄과 5라운드 홈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통상 햄스트링 부상은 3~4주 가량 회복 시간이 필요하다.

손흥민을 제치고 EPL 파워랭킹 1위에 오른 선수는 에버턴 공격수 도미닉 칼버트-르윈이다. 그는 크리스탈 팰리스와 경기에서 리그 5호골을 넣어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2위는 아스널전에서 골 맛을 본 리버풀의 사디오 마네다. 4위는 아스톤빌라 수비수 타이론-밍스, 5위는 에버턴의 하메스 로드리게스다. 손흥민의 팀 동료 해리 케인은 9위에 자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