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메시, '이적소동' 사과 "잡음 그만…바르사 다시 뭉치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30 17:40:46
associate_pic
[바르셀로나=AP/뉴시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 2020.09.27.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이적 소동 끝에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 잔류를 택한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3·아르헨티나)가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스페인 매체 스포르트는 30일(한국시간) 메시가 바르셀로나의 단결을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메시는 "그동안 잡음이 많았지만, 이제 그만 멈춰야 한다"라면서 "바르셀로나를 결속시키고, 하나로 힘을 뭉쳐야 한다. 그게 목표로 가는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스페인 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실패로 무관에 그친 메시는 구단 수뇌부와의 마찰로 시즌 종료 후 이청을 요청했다.

유스 시절부터 프로 데뷔 후 바르셀로나에서만 뛰어온 메시의 이적 요청은 축구계를 흔들 정도로 파장이 컸다.

하지만 메시는 복잡한 이적 조항으로 법정 다툼이 예상되자 고심 끝에 잔류를 결심했다.

로날드 쿠만 신임 감독 체제에서 시즌 첫 경기를 치른 메시는 바르셀로나의 4-0 대승을 이끌며 잃었던 미소를 되찾았다.

메시는 "바르셀로나 팬들에게 아직 최고의 순간은 오지 않았다. 내 실수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라며 이적 소동에 사과하며 팀을 위해 뛰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