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폼페이오 "북한 등 종교 박해에 종교지도자들 목소리 높여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01 05:00:11
"中 내부서 종교 자유 공격 심각"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종교 지도자들이 북한 등의 종교 박해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무부 발언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외교를 통한 국제 종교 자유 향상과 방어'를 주제로 열린 행사에서 연설을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기독교 지도자들은 이라크, 북한, 쿠바에 있는 형재자매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일 의무가 있다"며 "신앙을 가진 모든 남녀는 믿는 이들에 대한 박해에 대해 도덕적 증언을 하도록 부름받았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 세계 곳곳에서 권위주의 정권과 테러리스트들이, 심지어 세속주의자와 자유로운 사회마저도 각기 다른 방식으로 종교 자유를 짓밟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란, 나이지리아, 쿠바 등 종교의 자유가 제한되는 국가에 수많은 인구가 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날 중국 내부만큼이나 종교의 자유가 공격받는 곳은 없다"며 "모든 공산주의 정권과 마찬가지로 중국 공산당은 스스로를 궁극적인 도덕적 권위체로 여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신장 위구르자치구 무슬림 소수민족, 개신교도, 티베트 불교 신자, 파룬궁 신자 탄압을 비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교의 자유, 인간의 존엄성, 평화를 위해 모든 신앙의 지도자들이 도덕적이고 담대한 증언을 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