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OHCHR "남북한, '공무원 피격사건' 공정하게 수사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01 05:41:41
"남북한 협조해 즉각 수사하고 조사 결과 공개해야"
퀸타나 "유가족 공식 요청 있으면 사건 관여"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이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2층 대회의실에서 기관별 표류예측 결과를 설명하며 연평도 해상 실종 공무원 수사 중간발표를 하고 있다. 2020.09.29.
 
jc4321@newsis.com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북한군에 의한 남측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해 남북한에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라비나 샴다사니 OHCHR 대변인은 30일(현지시간) 이 매체에 "한국과 북한이 협조해 사건에 대해 즉각적이고 공정하며 효과적인 수사에 착수하고 조사 결과를 공개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 인권법에 따르면 국가는 이런 사건에 대해 신뢰할 수 있는 공정한 수사를 진행할 의무가 있다"며 "생명권을 위반해 자의적으로 생명을 앗아간 것인지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샴다사니 대변인은 "비극적인 사고로 OHCHR은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한다"며 "유가족과 대중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진실을 알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사 과정에서 위법 행위에 대한 증거를 발견하면 국제 인권법에 따라 관련자에 책임을 묻는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며 "향후 유사 사건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관련 절차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사망자의 유해와 유류품을 유가족에게 돌려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토마스 오헤야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RFA에 "이 사건에 관여하기 위해서는 유가족의 공식적인 요청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당국은 북한 입국자를 사살하는 정책이 있다면 이를 바꿔야 한다"며 "투명한 수사를 진행해 유가족에게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도 이 사건을 더 조사할 조치를 취해야 하며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불법적인 살해를 초래한 북한 정책에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