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정은, 강원도 수해 복구 현지시찰…김여정, 두 달 만에 등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02 07:19:04  |  수정 2020-10-02 08:07:5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건설 중에 있는 김화군 피해 복구 현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밝혔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김화군 수해 피해 복구 현장을 현지 시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일 "김 위원장이 피해 복구 건설 현장을 돌아보며 살림집 피해, 농경지 피해, 교통운수 부문과 국토환경부문 피해, 도시경영부문 피해, 전력부문 피해, 체신부문 피해 규모와 복구 정형들을 하나하나 구체적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엄혹한 자연의 광란은 많은 것을 한 순간에 휩쓸어 갔어도 피해 지역들에 번듯한 새 집들이 일떠서 자기의 모습을 일신하고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해 최고 수확년도에 못지 않은 알곡소출을 기대할수 있게 됐다"며 "올해는 정말 유례 없이 힘든 해이지만 투쟁하는 보람도 특별히 큰 위대한 승리의 해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현지지도에는 김여정 제1부부장과 박정천 군 총참모장, 리일환 당 부위원장, 김용수 당 부장, 조용원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박태성 당 부위원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수행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지난 7월 말 전국노병대회 이후 두 달 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