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금태섭 "文대통령 '문재앙'이라 부를 수 있어야 민주 국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08 14:44:38  |  수정 2020-10-08 15:14:10
김용민 겨냥 "비판에 소송하는 정치인이 진보적인가"
"'쥐박이' '닭근혜'라 해도 소송 걱정 없는 곳 살아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리는 당 윤리심판원 재심에 출석하고 있다. 2020.06.29.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민사소송을 제기한 같은 당 김용민 의원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금 전 의원은 김남국 의원 등 그를 옹호하는 민주당 의원들도 비판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의원을 겨냥해 "자기를 비판하는 사람에게 소송으로 대응하는 정치인을 진보적이라고 평가할 수는 없다"며 "궤변에 가까운 주장을 한다"고 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이 "문제가 된 표현은 모욕적인 비난, 비아냥에 불과하다"며 소송을 옹호한 데 대해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쥐박이'라고 부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을 '닭근혜'라고 불러도 소송 걱정하지 않는 나라에 살고 싶다"며 "문 대통령을 '문재앙'이라 부르는 것도 마찬가지다. 잘 모르는 모양인데 그게 민주주의 국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용민 의원이 "진 전 교수가 '보통국민'이 아닌 영향력이 큰 스피커라서 소송을 해도 된다"고 한 데 대해서는 "표현의 자유, 비판할 자유를 위축시키기 위해서 가장 자주 등장하는 무기가 '본보기 소송'"이라며 "'시끄럽게 떠드는 사람' 한 명을 겨냥해 소송에 시달리게 함으로써 다른 사람들의 입을 닫는 효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중권이 '보통 국민'이 아니라는 말은 진짜 웃겼다"며 "그럼 특별 국민이라는 거냐. 변호사가 쓰는 용어가 참…"이라고 비꼬았다.

민사소송이라 괜찮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역시 민변 출신 변호사의 입에서 나왔다고 믿기 어려운 주장이다. 재벌이 노조 탄압할 때 손해배상 청구하는 것 잊어버렸느냐. 그것도 민사소송이라서 괜찮느냐"며 "민사소송 당하면 변호사를 선임하거나 직접 답변서를 써야 하고 재판도 받아야 한다. 그게 부담돼서 다들 입을 닫게 되는 게 칠링 이펙트"라고 했다.

금 전 의원과 김용민 의원의 설전은 김 의원이 진 전 교수에 민사소송을 제기한 것을 두고 금 전 의원이 7일 '민주당 국회의원의 소송'이라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김 의원을 저격하면서 시작됐다.

금 전 의원은 "탄핵이 되고 정권 교체가 되니 이제 민주당 국회의원이 명예훼손으로 인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다. 그것도 표현의 자유 수호에 가장 앞장 섰던 민변 출신 국회의원이"라며 "스스로는 아직도 자기가 진보라고 생각하고 있을까"라고 적었다.

이에 김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떤 근거로 저에 대한 모욕적인 언사를 사용하는지 진중권도 밝혀야겠지만 갑자기 참전한 금태섭 전 의원도 밝혀주시기 바란다"며 "그리고 제 기억에 금태섭 전 의원이 언제 진보진영에 있었는지 잘 모르겠는데, 진보를 언급하니 어색하다. 마치 검찰이 대한민국의 정의를 바로 세운다고 하는 것처럼 들린다"고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