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프로스포츠 다시 유관중 전환…야구 13일·축구 16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1 18:20:23
12일 벤투호vs김학범호, 2차전 관중 3000명 입장
프로농구·프로배구, 유관중 전환 검토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정부의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조정에 따라 KBO 10개 구단이 모두 무관중 경기를 진행하기 시작한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20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다. 2020.08.20.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안경남 문성대 김희준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하면서 프로스포츠의 관중 입장이 다시 가능해졌다.

정부가 11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프로스포츠 관중 수용 규모의 30%까지 입장이 허용됐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관중 입장이 중단된 지난 8월19일 이후 54일 만의 유관중 전환이다.

프로야구는 13일 경기부터 관중 입장을 재개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정부가 최대 30%까지 관중 입장을 허용했지만, KBO 방역지침 준수하에 관람 질서가 안정적으로 유지될 때까지 우선 지난 8월과 동일한 수준으로 구장별로 20%대 초중반 규모로 관람석을 운영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KBO 리그 구단들은 각 예매처를 통해 12일부터 순차적으로 예매에 들어간다.

관람객 정보 확인을 위해 모든 티켓은 온라인 예매, 카드 결제만 허용되며, 경기장 방문시 QR코드 발급 확인 또는 수기로 출입 명부를 작성해야 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이랜드FC와 부천FC1995의 경기를 찾은 관중들이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2020.08.02. dadazon@newsis.com
프로축구도 다음 주부터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강원-인천 경기부터 관중 입장이 가능할 전망"이라며 "우선 수용 규모의 최대 25%까지 개방을 고려하고 있다. 구단별 거리두기 1m를 유지할 때 최대 인원 상한선이 25%"라고 설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당장 12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축구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간의 친선경기 2차전을 유관중으로 전환했다. 입장 인원은 3000명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의 A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의 올림픽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차전을 치른다. 지난 9일 무관중으로 치른 1차전에선 2-2로 비겼다.

지난 9일과 10일 무관중으로 2020~2021시즌을 개막한 남자프로농구와 여자프로농구도 유관중 전환을 검토 중이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12일 마케팅팀에서 10 구단과 회의를 할 예정"이라며 "예매 시스템을 재점검해 관중 입장 날짜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사진 = KBL 제공)
또 유관중 전환시 오후 2시와 6시에 열리는 주말-공휴일 경기 시간을 오후 3시와 5시로 변경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당장 이번주 관중을 받긴 쉽지 않다"면서 "구단들의 정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당장 관중을 받을 수 있는 구단이 있고, 50% 이상으로 확대돼야 받을 수 있다는 구단도 있다"라고 전했다.

오는 17일 2020~2021시즌을 시작하는 프로배구는 무관중으로 개막할 가능성이 크다.

한국프로연맹(KOVO)은 "모든 구단이 무관중으로 시즌 개막을 준비했다. 시스템상 개막전 유료 관중 전환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면서 “관중 입장은 추구 연맹과 각 구단 회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sdmun@newsis.com,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