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中네티즌, BTS 수상소감 왜곡…"중국 국가존엄 무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2 12:02:20
BTS 밴플리트상 수상소감 관련 "중국군 희생 무시했다"고 억지주장
일부 팬 탈덕 선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세계적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0일 오후 펼친 두 번째 온라인 콘서트 '맵 오브 더 솔 원(MAP OF THE SOUL ONE)'에서 토크 시간을 갖고 있다. 2020.10.10.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2020.10.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일부 네티즌이 방탄소년단(BTS)의 발언을 왜곡하면서 “BTS가 중국 국가의 존엄을 무시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12일 중국 관영 환추스바오는 “BTS가 논란을 불러 일으키는 발언으로 11일 중국 웨이보 검색어 순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중국 네티즌들이 문제를 삼은 것은 지난 7일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밴플리트상' 시상식에서 BTS가 한 수상소감이다.

밴플리트상은 매년 한미관계에 공헌한 인물 또는 단체에 주어지는 상으로 BTS는 음악과 메시지로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 열풍을 일으키고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당시 BTS RM(본명 김남준)은 “올해 행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의미가 남다르다”며 “우리는 양국(our two nations)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남녀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부 중국 네티즌은 “‘양국’이라는 표현은 ‘한국과 미국’을 의미하는 것이며, 한국전쟁 당시 중국 군인들의 고귀한 희생을 무시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특히 일부 중국어 방송에서 ‘양국’을 ‘한국전쟁의 교전 쌍방’으로, ‘남녀의 희생’을 ‘남녀군인의 희생’으로 오역하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반미 여론을 더 부추겼다.

일부 네티즌은 “BTS의 팬이지만, 중국인이기 때문에 ‘탈덕’(팬을 그만두는 행위를 이르는 신조어)하겠다”면서 “국가존엄 무시하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다른 네티즌은 “BTS의 일부 구성원은 인터뷰에서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면서 불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