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대전협 "내년 인턴수급 문제 해결 안되면 집단휴진 고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2 17:56:51
"정부, 22일까지 대책 내놔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12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임시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기 로드맵에 대해 설명했다. 2020.10.12. hong1987@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12일 정부가 의과대학생 의사 국가고시(국시) 거부로 인한 내년도 인턴 수급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집단 진료거부 등 단체행동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인턴, 레지던트를 대표하는 대전협 한재민 신임 회장과 이호종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의협) 임시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로드맵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호종 비대위원장은 대전협 단기 로드맵과 관련해 "공공의대, 의대정원 확대 정책은 (정부가) 의정합의서를 따르지 않으면 즉각적인 단체행동을 고려하겠다"며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관련해 인턴 수급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다시 한 번 단체행동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전협은 정부가 오는 15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 국회 국정감사와 22일 보건복지부 종합감사에서 의대생 국시 거부로 인한 내년도 인턴수급 방안 등에 대해 대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대의원회의를 열고 단체행동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의료계는 올해 2000여 명의 의대생들이 국시에 응시하지 않을 경우 내년도 병원 인턴 수급에 차질이 빚어져 의료 공백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의대생 국시 재응시 기회 부여를 위한 대국민 사과 문제에 대해서는 "지난 의사단체 행동에서 학생들은 현재와 미래의 의료체계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최전선에서 노력했다"며 "지난 일들에 대해 잘잘못을 따지기에 앞서 무엇이 진정 국민의 건강을 위하는 것인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정합의서에는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이 포함돼 있고 우리는 정부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현장에 복귀했다"며 "정부도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자세를 보여야하고, (의사 국시 관련)국민에 대한 설득 부분도 정부가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협은 이날 정부에 9.4 의정합의에 대한 책임 있는 이행을 촉구했다.

한재민 회장은 "현 정부는 바른 의료와 옳은 가치를 지키고자 하는 신념을 갖는 학생들에게 잘못을 묻고 있다. 의사 국시를 인질 삼아 의료계를 자극하는 만행과 망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국정감사 자리에서 정부는 과연 9.4 의정 합의를 지키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을 들게 하는 언행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년도 수련병원의 의사 숫자는 현 상황 지속시 예년보다 2000여명이 감소한다"며 "환자 의료 환경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이다. 환자는 의료행위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듣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9.4 합의문에서 보건복지부는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을 위한 약속을 했다"며 "기존의 전공의에게 예상되는 의사 업무를 일부를 추가로 맡긴다고 하는데 이는 합의문에 명백히 반하는 발언"이라고 말했다.

한 회장은 그러면서 "대전협은 새롭게 구성될 범의료계 4대악 저지 투쟁 특별위원회에서 그 누구보다 순수한 가치를 추구하는 의대생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합의문에 반하는 정부와 국회의 결정에 대해 범의료계와 연대해 강경대응 하겠다. 그리고 그 선봉에 전공의가 다시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