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내 차의 리콜정보 '네이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4 12:28:0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오는 15일부터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도 내 차의 리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그간 국토교통부에서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누리집(이하 홈페이지)에서 자동차등록번호 또는 차대번호 입력으로 해당 자동차의 결함 및 시정조치(리콜)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보다 신속한 결함정보 확인 및 시정조치를 위하여 네이버와 협업을 통해 15일에 개시되는 '네이버 MY CAR' 서비스에서도 내 차의 리콜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네이버에 제공한다.

자동차 소유자가 '네이버 MY CAR' 서비스에서 개인정보 제공 동의 및 내 차의 차량번호를 등록하면 내 차의 결함 및 시정조치(리콜)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리콜정보를 선택하면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홈페이지와 연계돼 보다 더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는 민·관 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추진한 성과로 자동차소유자에게 다양한 경로를 통해 리콜정보를 제공함으로서 신속한 시정조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