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공공도서관, 인기 힐링 도서는 '약간의 거리를 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4 15:25:28
국립중앙도서관, 전국 1147개 도서관 대출데이터 3억여건 분석
비문학 분야에선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소노 아야코 '약간의 거리를 둔다'(책읽는 고양이)'와 유은정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21세기 북스). (사진 = 각 출판사 제공) 2020.10.1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2017년부터 올해까지 우리나라 공공도서관에서 가장 인기 있었던 힐링도서는 소노 아야코의 '약간의 거리를 둔다'와 유은정의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중앙도서관은 14일 문화의 날을 맞아 2017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3년간 '힐링' 관련 도서 대출현황 분석결과를 공개했다. 전국 1147개 공공도서관 데이터를 수집하는 '도서관 정보나루'의 대출데이터 3억1970만6177건이 분석 대상이다.

대상이 된 힐링 도서는 ▲행복 ▲희망 ▲용기 ▲위로 ▲감동 ▲마음 ▲자유 ▲사랑 ▲힐링 ▲치유 등 단어와 관련된 도서들로 정했다. 책의 제목, 목차, 소개글 등에 해당 단어가 6개 이상을 포함하는 도서들이 대상 도서로 꼽혔다.

문학 부문에서 가장 많이 대출된 도서는 소노 아야코의 '약간의 거리를 둔다'였다. 2만5817건이었다.

다음으로 김용택 시인의 작품을 필사하면서 감성을 치유하는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가 2위, 나를 돌보는 방법의 중요성을 언급한 윤정은·마설의 '하고 싶은 대로 살아도 괜찮아'가 3위를 차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힐링 도서 대출순위 문학 분야 상위 10권. (사진 =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2020.10.14. photo@newsis.com

비문학 부문에서는 관계 안에서 자신의 마음을 치유하는 유은정의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가 2만1114건으로 최다 대출 도서로 나타났다.

이어 삶의 변화를 위한 방법을 담은 김창옥의 '당신은 아무 일 없던 사람보다 강합니다', 작가의 감동 실화를 담은 제임스 도티의 '닥터 도티의 삶을 바꾸는 마술가게' 순이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문학 부문에서는 허구의 이야기를 다룬 소설보다 작가의 의견이나 감상을 적은 수필을 읽음으로써 마음을 다스리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비문학 부문에서는 타인에게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마음을 돌보는 방법, 내 삶의 주인이 되는 방법에 관한 내용이 많았고 이를 반영하듯 심리학과 윤리학 주제 도서가 주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신체 단련, 주변 환경 정리, 충분한 수면 등 다양한 힐링법에 관한 책들도 눈에 띄었다. 도미니크 로로의 '심플한 정리법'과 마스노 슌모의 '일상을 심플하게', 아라아나 허핑턴의 '수면 혁명', 한근태의 '몸이 먼저다' 등이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19 여파로 우리 국민들의 몸과 마음이 지친 상태"라며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처방한 책들을 통해 자신의 몸과 마음을 다스리고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힐링 도서 대출순위 비문학 분야 상위 10권. (사진 =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2020.10.14.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