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한국시설안전공단 ‘아차사고 신고제’ 확대 운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4 15:59:48
건설안전 강화 위해 ‘사고 날 뻔한 내용’을 신고하는 제도
16일부터 일반 국민들도 참여 가능토록 개선
associate_pic
[진주=뉴시스] 한국시설안전공단 케이블 상태 점검.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진주 한국시설안전공단은 오는 16일부터 '아차사고 신고제도' 를 일반 국민까지로 확대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시설안전공단은 지난 6월부터 국토교통부와 함께 건설현장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발주자, 시공자, 감리자 등 건설공사 참여자를 대상으로 '아차사고 신고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아차사고 신고제도'는 실제로 사고가 발생하지는 않았으나 발생할 위험이 있었던 내용을 신고받아 사고 예방에 활용하는 제도다.

아차사고 신고대상은 건축과 토목을 합친 건설공사 전반이며 휴대전화로도 신고가 가능하다.

특히 안전시설물 미설치 및 안전수칙 미이행 현장 등을 발견하면 건설공사 안전관리 종합정보망(www.csi.go.kr)을 이용해 현장 사진, 공사명 등과 함께 입력하는 방식이다.

공단은 접수된 신고내용을 분석해 필요한 경우 발주청 또는 인허가기관에 현장조사 및 조치사항을 요청하게 된다.

공단은 상세 신고내용을 분석해 건설공사 단계별 위험요소를 도출, 사고를 사전 예방하는 사고경고제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 아차사고 우수 신고자를 선정해 1만원 상당의 기프티콘을 지급하는 계획도 세워져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