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열린혁신 포럼 주빈국 참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8 12:00:00
주빈국 수석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기조연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공관 서울공관에서 '인구위기 전망과 대응방향'을 주제로 열린 제21차 목요대화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0.15.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개최되는 러시아 최대 혁신 행사, 열린 혁신포럼에 주빈국으로 참석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본 포럼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러시아 미하일 미슈스틴(Mikhail Mishustin) 총리와 함께 20일 '위기 극복과 지역·국제 수준에서 경제회복 방안'을 주제로 열리는 플래너리 세션에 참여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온라인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과 디지털 뉴딜 정책을 소개하고,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양국의 혁신 협력을 강조할 예정이다.

열린 혁신 포럼은 신기술 개발 및 상용화, 혁신 기술의 홍보, 혁신 분야 국제협력 방안의 논의를 위해 러시아 연방 정부 주도로 개최되는 러시아 최대 혁신 행사로서, 주빈국 초청을 통해 해당국 정상급 인사와 기업의 참여가 이뤄진다.

러시아는 한국의 혁신 역량을 높이 평가하고 한-러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차원에서 한국을 올해 포럼의 주빈국으로 초청했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 중기부는 관계 기관과 함께 한-러 혁신 협력의 성과를 조망하고, 한-러 혁신플랫폼의 기반 아래 기술협력, 양국의 스타트업 교류 및 투자 유치, 러시아 시장 진출을 모색하는 별도 국내 행사를 러시아와 이원 중계로 개최할 예정이다.

먼저, 19일에는 창업진흥원과 이노비즈 협회가 양국 혁신 기업과 투자사가 참여하는 '스타트업 서밋'을 개최하고, 한-러 스타트업 간 혁신 기술 공유와 기업설명회(IR 피칭)를 통해 투자 유치 및 네트워킹 등 현지 사업화를 지원한다.

20일 둘째 날에는 한-러 혁신센터와 한-러 과기협력센터 등 관계기관을 중심으로 '한-러 혁신협력 포럼(제4차 한-러 기술의 날)'을 개최하고, 러시아 원천기술 이전을 통해 국내 기업의 상용화 연구개발을 위한 기술 계약과 양해각서(MoU), 공동 투자협약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21일 마지막 날에는 한-러 양국 기업 간 시장진출 지원을 위한 기술수요조사를 통해 국내 혁신 기술기업의 러시아 진출을 지원하는 한편, 민간 부분 협력을 위한 한-러 민간협의체를 개최하여 양국 간 개방형 혁신협력을 강화하는 방향을 제시한다.

아울러 러시아와 기술협력 및 시장진출을 희망하는 30개 기업의 홍보자료를 '온라인 한국관'을 통해 전시하고, 러시아 현지 수요기업과의 연결을 통한 '1:1 온라인 상담회'를 3일간 진행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러시아 열린혁신 포럼의 주빈국 참여를 발판으로 양국 간 혁신 협력을 본격화하는 첨단 미래기술에 대한 기술협력, 혁신 기술기업 간 교류와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