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BTS·세븐틴 한솥밥 먹는다…빅히트, 플레디스 M&A 확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8 12:00:00
공정위, 15일 빅히트-플레디스 M&A 승인 결정
"양사 합병 매니지먼트 시장 경쟁 저해 않는다"
빅히트 BTS 의존도 높다는 약점 일부 해소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BTS). 2020.10.12. (사진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김진욱 기자 = 보이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세븐틴'이 한솥밥을 먹게 됐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인수·합병(M&A)이 정부 문턱을 넘으면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8일 "빅히트의 플레디스 주식 취득 건을 심사한 결과 '시장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없다'는 결론을 15일 내고 양사에 회신했다"고 했다. 이는 자산 총액 또는 매출액이 2조원 미만인 기업 간 M&A다. 기업 결합을 마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신고하면 되는 사후 신고 대상이다.

공정위는 빅히트와 플레디스가 서로 경쟁하는 '국내 연예 매니지먼트' 및 '국내 대중음악 기획 및 제작' 시장을 중심으로 이 M&A가 시장의 경쟁을 제한하지 않는지를 심사했다.

공정위는 "빅히트와 플레디스가 한 회사가 되더라도 관련 시장 내 점유율이나 시장 집중도가 높지 않다"면서 "에스엠(SM)엔터테인먼트 등 대형 연예 기획사와 카카오엠(M) 등 유력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 함께 경쟁하고 있는 점도 고려했다"고 했다.

공정위는 이어 "BTS를 중심으로 케이팝(K-pop)을 향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빅히트-플레디스 M&A와 같이 국내·외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사업 역량을 키우기 위해 각종 연예 기획사 간 다양한 결합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경쟁 제한 우려가 없는 M&A는 적극적으로 허용해 기업의 경쟁력이 강해지고, 시장이 활성화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했다.

앞서 빅히트는 지난 5월20일 플레디스 발행 주식의 50%를, 6월9일 35%를 취득하고, 같은 달 18일 공정위에 기업 결합을 신고했다. 빅히트에는 BTS와 보이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걸 그룹 '여자친구' 등이 소속돼 있다. 플레디스에는 세븐틴을 비롯해 보이 그룹 '뉴이스트', 걸 그룹 '오렌지캬라멜' '애프터스쿨' 등이 있다.

한편 올해 하반기 기업 공개(IPO) '대어'로 꼽히며 기대감을 모았던 빅히트는 지난 15일 유가 증권 시장에 상장한 이튿날 주가가 전 거래일보다 22.29% 하락하며 공모가 고평가 논란이 불거진 상황이다.

빅히트의 가장 큰 약점은 BTS 매출 의존도가 97.4%(2019년 기준)에 이를 정도로 높다는 점인데, 공정위가 플레디스 M&A를 허용함으로서 이런 우려가 일부 해소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str8fw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