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은 "세계경제 성장률, 3분기 반등했다 4분기 둔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8 12:00:00
"코로나 백신 상용화 전까지 경기 회복세 완만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세계경제 성장률이 3분기 반등하겠지만 4분기에 들어서면서 점차 둔화될 것이라는 한국은행의 관측이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치료제가 상용화되기 전까지 글로벌 경기 회복세가 완만할 것이라는 진단이다.

18일 한은 해외경제 포커스에 실린 '최근 글로벌 경기회복의 주요 특징과 향후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주요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분기 급락한 가운데 3분기에는 소비 회복세 등에 힘입어 상당폭 반등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의 2분기 성장률은 전기대비 -9.0%, 유로지역은 -11.8%로 각 통계편제 이후 최대 감소폭을 보였다. 신흥국 중 인도의 2분기 성장률은 전년동기대비 -23.9%로 큰 폭 하락했고, 러시아(-8.0%), 터기(-9.9%), 아르헨티나(-19.1%), 멕시코(-18.7%), 인도네시아(-5.3%) 등 대부분의 국가가 역성장했다.

다만 지난 5월 이후 소비와 수출 등 주요국 실물경제 지표가 개선세를 이어가면서 3분기 성장률은 전기대비 상당폭 반등할 것으로 추정됐다.

IMF(국제통화기금)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등 주요 기관의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최근 1%포인트 안팎 상향 조정됐다. IMF는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6월 -5.2%에서 최근 -4.4%로 올렸고, OECD도 -6.0%에서 -4.5%로 올려 잡았다. 하지만 중국을 제외한 신흥국의 성장률은 하향 조정됐다. 중국의 올해 성장률은 IMF(1.9%), OECD(1.8%) 등 1%대 후반으로 전망되고 있다.

향후 글로벌 경기는 각국의 확장적 정책 기조에 힘입어 회복세를 이어가겠지만 그 속도는 완만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은은 "서비스 소비의 경우 대면 접촉이 불가피한 경우가 많아 백신과 치료제 등 개발과 보급 전까지 크게 개선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기업투자도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이 높아 비IT부문을 중심으로 부진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