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민의힘 "與, 제1야당 졸로 보나…라임·옵티머스 특검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8 10:07:07
"검찰이 걱정이라면 특검하라"
"與, 공수처 출범?…어이없어"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5개월간의 도피행각 끝에 경찰에 붙잡힌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의 주범인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4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이송되고 있다.김회장은 피해액 1조6천억원 규모로 수많은 투자자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 피의자다. 2020.04.24.semail3778@naver.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국민의힘이 18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 특별검사(특검) 도입을 재차 요구하고 나섰다.

라임자산운용 배후 전주(錢主)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야당 정치인 연루 주장을 계기로 여당이 반격에 나서자 이에 특검 카드를 다시 내민 것이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점입가경"이라며 "대통령의 두 차례의 엄한 지시보다 더 정국을 좌지우지하는 게 피의자의 한마디 한마디다"라고 말했다.

이어 "도대체 그들은 무엇을 쥐고 있고, 누가 떨고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맑게 밝혀달라. 미꾸라지 몇 마리가 검찰의 물을 흐려 한 치 앞도 볼 수 없어 걱정이라면, 특검이 있다"고 했다.

배 대변인은 라임·옵티머스 사태 수사와 관련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강조한 여당의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민주당은 라·스 사건이 공수처가 빨리 만들어져야 하는 이유란다. 어이가 없다"며 "공수처는 헌법소원 결정도 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을 졸(卒)로 보고 막무가내로 법을 개정해서 여당 맘대로 하려 하고 있다"며 "그렇게 되면 어느 국민도 공수처를 중립적인 수사기관으로 인정치 않고 결과도 못 믿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