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라임·옵티특위 "특검법 성안했다…추미애도 수사 대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0 10:30:08
"추 장관, 사기꾼들과 손잡고 검찰 절벽으로 내몰아"
"秋 수사 방해도 특검 대상…정의당 뜻 같다면 공조"
"원내지도부와 상의해서 특검법안 제출 결정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20일 오전 국민의 힘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게이트 특위 권성동 위원장과 위원들이 국회 정론관에서 검찰총장 수사 지휘권 배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김지은 기자 =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게이트 특별위원회는 20일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 사건'에서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휘를 원천적으로 차단한 것과 관련, "청부 수사가 명백한 추미애 '법무총장'이 지휘하는 수사의 결과는 뻔할 뻔 자이다. 이젠 특별검사 도입만이 답이다"라고 밝혔다.

특위 내부적으로는 라임·옵티머스 사건 관련 특검법안을 마련해놓은 상태로 원내 지도부와 논의를 거쳐 제출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다.

특위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이 '펀드 게이트' 전주(錢主)의 옥중 입장문이라는 걸 근거로 삼아 또 다시 검찰총장 수사권 박탈을 지시했다"며 "라임 수사팀에 참여할 검사들에게 접대했다는 주장만 해도 접대 시점은 수사 시작 이전이고, 야당 정치인에 대해서는 계좌추적과 통신내역 조회까지 마쳤다고 한다. 그런데도 법무부 장관이 사기꾼 말을 맹신한다"고 했다.

또 "추 장관은 ‘검찰총장 수사권 박탈’ 대상에 윤 총장 처가(妻家) 관련 고발 사건도 포함시켰다"며 "말 안 듣는 검찰총장을 어떻게든 찍어내고 악취가 진동하는 권력형 펀드 게이트를 덮어버리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위는 "검찰이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소신껏 수사할 수 있도록 바람막이 역할을 해주는 것이 법무부 장관이 존재하는 이유 중 하나"라며 "그러나 추 장관은 사기꾼들과 손잡고 검찰을 절벽으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이어 다시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데 대해선 "72년 헌정사상 세 번째인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이 추 장관 재임 10개월 만에 두 번이나 발동됐다"며 "정권의 비리와 범죄가 얼마나 구리길래 무법(無法) 장관이 이처럼 폭주할까 싶다"고 했다.

특위는 이날 회견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추미애 장관은 검찰을 정권의 홍위병(紅衛兵), 광위병(狂衛兵)으로 만들어버렸다"며 "이번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박탈은 검찰에 조종을 울리는 후안무치한 일이며 추미애 장관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아마 대한민국 검찰을 망친 법무부장관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0. kmx1105@newsis.com
이어 "그런 차원에서 이 사건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국민적 의혹 해소를 위해서는 특검 도입이 시급하다"며 "특위 차원에서 특검법을 성안을 했다. 이제 원내지도부와 상의해서 이 특검법안 제출을 결정하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검 대상에 대해선 "라임·옵티머스 관련 사기 사건을 비롯해 거기에 정관계 인사들이 관련됐고, 라임 사건 같은 경우에는 남부지검에 언론에 잘 나타나지 않은 고소·고발이 엄청나게 많다. 김봉현보다 더 핵심인물이 있다는 고발사건도 있는걸로 안다"며 "그것과 관련된 고소·고발 사건 전체, 그리고 사건 처리와 관련된 검찰의 직권남용, 직무유기를 전부 수사대상으로 집어넣었다"고 설명했다.

추 장관이 특검 수사 대상에 포함되는지 여부에 대해선 "추 장관도 수사 방해했다는 혐의가 있다면 당연히 (수사) 대상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의당을 포함한 다른 야당과의 특검 공조에 대해선 "뜻을 같이 한다면 당연히 공조해야 된다"며 "그 부분은 원내지도부에서 적절한 판단을 하리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