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불새 2020' "16년만에 아침극으로...신선함 전할것"(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0 16:05:27
홍수아·이재우·서하준·박영린 주연
120부작 일일극…오는 26일 첫방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우 홍수아가 20일 SBS 새 아침드라마 '불새 2020'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SBS 제공) 2020.10.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배우 홍수아가 원작 '불새'의 고(故) 이은주 배우가 했던 캐릭터를 연기하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홍수아는 2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새 아침드라마 '불새 2020' 제작발표회에서 "'불새'는 이은주 선배님의 마지막 작품이었다"며 "선배님이 했던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자체가 영광이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불새 2020'은 사랑만으로 결혼했다가 이혼한 부잣집 여자와 가난한 남자가 경제적 상황이 역전된 후 다시 만나면서 일어나는 일을 그린 이야기다. 지난 2004년 방영된 화제작 '불새'를 16년 만에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홍수아는 극 중 사랑밖에 모르는 철부지 부잣집 딸 '이지은' 역을 맡았다. 부친의 죽음과 이혼으로 인생이 바닥까지 추락하지만, 밝고 씩씩하게 이겨내며 다시 비상하는 여자다.

그는 "어렸을 때 너무 좋아했던 드라마였다. 처음 제안 받았을 때 큰 행운이라고 생각하고 기뻤다"며 "부담도 있었지만 캐릭터가 제가 갖고 있는 밝은 성격과도 잘 맞아떨어진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은' 역을 맡았던 이은주 선배님은 제가 너무나 좋아하는 배우였다. 지금도 너무 그립다. 이은주 선배님을 따라가려면 반도 못 따라갈 것"이라며 "홍수아만의 '이지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작의 '지은'과는 조금 다를 수는 있지만, 밝고 사랑스러운 면들이 많아졌다"며 "'지은'이 비상하는 과정에서 보여주는 두 남자와의 가슴 아픈 사랑, 멜로를 함께 느껴달라"고 덧붙였다.

원작에서 이서진이 맡았던 '장세훈' 역은 이재우가 맡았다. 그의 첫 주연작이다. '세훈'은 '지은'과의 뜨거운 사랑으로 스스로 불구덩이에 뛰어든 가구 디자이너로, 버림받은 후 성공해 돌아온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우 이재우가 20일 SBS 새 아침드라마 '불새 2020'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SBS 제공) 2020.10.20. photo@newsis.com
이재우는 "원작을 재밌게 봤고 '불새' 작품의 힘이 상당해 거절할 수 없었다. 너무 하고 싶었다"며 "같은 제목이지만, 다른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서진 선배님이 원작에서 무게감 있게 균형을 잘 잡아주셨는데 감히 그렇게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공통점은 둘다 보조개가 있다. 이서진 선배님이 갖고 있는 묘한 시크함은 제게 없지만, '장세훈'을 좀 더 인간적이고 따뜻한 남자로 만들고 싶었다. 많이 모자라지만 열심히 하면서 저 역시 이재우만의 '장세훈'을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옥 같은 명대사로 큰 사랑을 받았던 에릭(문정혁)의 '서정민' 역은 배우 서하준이 맡았다. 서하준은 로얄 금수저 '정민' 역을 맡아 '지은'의 마음을 뒤흔든다. 서하준은 극 중 쌍둥이 형제 서정민, 서정인 1인2역을 소화한다.

서하준은 "'불새' 작품을 함께 한다는 게 영광스럽고 에너지가 솟구쳤다"며 "너무나 멋진 작품이기에 원작에 제가 입체적이고 색다른 매력으로 추가할 수 있는 부분이 뭘까 숙제로 고민하고 있다. 제가 갖고 있는 능청스러움과 재치를 있는 그대로 끄집어서 입혀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명대사가 많은 역할이었기에 고민이 되더라. 대본에 지금도 주옥같은 대사가 많다"며 "주어진 한 대사, 한 대사를 최선을 다해 진정성 있게 하는 게 저의 답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혜영의 악녀 변신으로 주목 받았던 '미란' 역은 박영린이 연기한다. 박영린은 "정혜영 선배님이 독보적인 연기를 보여주셔서 부담이 됐지만 그만큼 매력이 많은 캐릭터라서 연기해보고 싶은 욕심이 났다"며 "'미란'은 안타깝고 불쌍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더 처절하고 슬프기까지 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자신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왼쪽부터) 배우 박영린, 이재우, 홍수아, 서하준. (사진=SBS 제공) 2020.10.20. photo@newsis.com
'불새 2020'은 26부작이었던 원작과 달리 120부작 아침드라마다. 원작의 이유진 작가와 이현직 PD가 의기투합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현직 PD 대신 스튜디오 S의 김재홍 PD가 참석했다.

김재홍 PD는 "120부작으로 분량이 대폭 늘어났다. 미스터리와 서스펜스 등 장르적 요소가 추가되고 새로운 인물의 등장으로 더 깊이있고 풍성해질 것"이라며 "큰 사랑을 받았던 과거의 명대사들을 똑같이 답습하기보다는 2020년도 버전으로 새로운 명대사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원작 '불새'를 사랑해주셨던 2004년 '불새리안'에겐 과거 작품의 향수를 드리고, 2020년 새 '불새리안'에겐 기존 아침극에서 볼 수 없었던 신선함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불새 2020'은 오는 26일 오전 8시35분에 첫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