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삼성, 선두 전자랜드 잡고 개막 4연패 뒤 시즌 첫 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0 21:21:56
'임동섭 결승 3점슛' 삼성, 전자랜드에 86-84 승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프로농구 서울 삼성 제시 고반이 덩크슛을 성공했다. (사진=KBL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선두 인천 전자랜드를 잡고 개막 4연패 뒤 첫 승에 성공했다.

삼성은 2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전자랜드에 86-84로 승리했다.

개막 후 4연패 수렁에 빠졌던 삼성은 4연승으로 선두를 달리던 전자랜드를 꺾고 감격스러운 첫 승을 신고했다.

반면 개막 4연승으로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패배가 없었던 전자랜드는 최하위 삼성에 발목을 잡혔다.

하지만 4승1패를 기록한 전자랜드는 0.5경기 차로 단독 선두는 유지했다.

전반을 48-49로 뒤진 삼성은 3쿼터에 전자랜드보다 2배 많은 득점에 성공하며 승기를 잡았다.

김준일의 골 밑 돌파로 50-49 역전에 성공한 삼성은 이후 이호현, 아이제아 힉스의 연속 득점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삼성은 3쿼터 막판 제시 고반의 3점슛까지 더해 76-63으로 13점을 리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삼성 대 인천 전자랜드의 경기에서 삼성이 전자랜드에게 86 대 84로 승리 후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0.10.20. park7691@newsis.com
하지만 이번 시즌 삼성의 아킬레스건으로 지적됐던 4쿼터 징크스가 또 재현됐다. 4쿼터 시작 후 4분 넘게 무득점에 그친 삼성은 전자랜드에 76-73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결국 경기 종료 21분25초를 남기고 82-82 동점이 되며 승부는 알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갔다.

쐐기를 박은 건 삼성 임동섭이었다. 그는 정확한 3점슛으로 85-82을 만들었고, 이후 삼성은 전자랜드의 추격을 뿌리치며 첫 승을 따냈다.

삼성은 고반이 16점 3리바운드, 김준일이 16점 6리바운드로 공격을 이끌었고, 임동섭이 결승 3점슛을 포함해 13점으로 알토란같은 활약을 펼쳤다.

5연승에 실패한 전자랜드에선 헨리 심스가 19점 9리바운드, 에릭 탐슨이 18점 14리바운드로 날았지만, 팀 패배로 빛이 나랬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