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주일대사 "27일 후쿠시마 오염수 처분방식 결정? 확실치 않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1 16:05:38
"방안 결정 후 2년간 우려 반영되는 절차 있을 것"
"공통 관심 갖는 국가들과 협력 방안 면밀히 검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남관표 주일대사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일대사관, 주중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남관표 주일본 한국대사는 일본 정부가 오는 27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 방안을 결정할 것이라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아직까지 확실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남 대사는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일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취임 10일 만에 지방을 방문하는 첫 번째 장소가 후쿠시마다. 원전 오염수 문제에 대한 관심 때문인데 27일 방류를 공식 결정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남 대사는 송영길 외통위원장이 '일본 내각이 27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를 결정한다는 것 아니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거 아니냐"고 묻는 질문에도 "아직까지 조금 시간이 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일본 언론은 일본 정부가 오는 27일 개최 예정인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각료 회의'에서 저장 중인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방안을 최종 결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남 대사는 "지금 그 방침을 빨리 정해야 되겠다는 입장을 (스가 총리가) 어제 인도네시아 방문 시에도 관련 언급했는데 '언제까지 방침을 정하지 않고 늦출 수는 없다. 향후 가능한 한 빨리 정부로서 책임지고 처분 방침을 결정하고 싶다'는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스가 총리는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언제까지 방침을 결정하지 않고 미룰 수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처리 방침을 이달 내에 결정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현 시점에서 방침이나 시기를 결정하지는 않았다"고 부인했다.

남 대사는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결정할 경우 정부 대응에 대해선 "처리수를 바다로 내보내는 방향으로 결정된다면 이행을 위해 2년 동안 관련 조치를 해야하고, 그 과정에서 여러 우려들이 반영되는 절차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던 중국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사전 협의와 정보 공유 입장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본 정부 측과 외무성의 외교단 브리핑, 청문회를 통해서 우리 측 우려를 충분히 전달하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 공통 관심을 가지는 국가들 간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내부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