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LG화학, 3분기 실적 사상 최대 기록…영업이익 9021억원 달성(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1 16:01:57
석유화학 및 전지부문 모두 분기 최대 실적으로 '어닝 서프라이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사업의 분사를 결정한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앞을 직원들이 지나가고 있다. LG화학은 오는 12월부터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출범할 예정이다. 2020.09.17.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인우 기자 = LG화학이 올해 3분기 사상 최대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거뒀다. LG화학은 연결 제무재표 기준 3분기 매출액 7조5073억원, 영업이익 9021억원을 달성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액 8.2%, 영업이익 57.8% 상승한 수치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액 8.8%, 영업이익은 158.7% 대폭 증가했다.

LG화학은 3분기 영업이익으로 38분기 만에 분기 최대치를 새로 썼다. 영업이익 8313억원으로 분기 최대 영업이익 1위 자리를 지키던 2011년 1분기의 기록을 갈아 치웠다. 7조4510억원을 기록했던 지난해 4분기 매출액도 넘어섰다.

LG화학은 석유화학 부문에서 ABS·PVC·NBL 등 주요 제품 수요 회복세 및 원료가 약세 지속에 따른 스프레드 확대로 분기 사상 최대 영엽이익률인 20.1%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매출 3조5836억원, 영업이익 7216억원이다.

4분기는 계절적으로 비수기 영향이 예상되나 그럼에도 주요 제품 중심의 수요 호조가 지속돼 견조한 실적을 거둘 전망이다.

전지부문 역시 매출 3조1439억원, 영업이익 1688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동시에 달성했다. 유럽 주요 고객사의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와 원통형 전지 판매 증가, IT 제품 공급 확대 등이 역대 최대 실적에 기여했다.

4분기에도 자동차 전지 및 전기차용 원통형 전지 공급이 확대되면서 매출 성장 및 이익 증대가 예상된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 9629억원, 영업이익 590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 디스플레이 패널 등 전방 시장의 수요가 회복되면서 매출이 늘고 수익성이 개선됐다. 생명과학 부문은 매출 1721억원, 영업이익 85억원으로 계절성 독감 백신 및 추출 시약 판매 확대로 매출이 늘었다.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1021억원, 영업손실 96억원을 기록했다.

LG화학 CFO 차동석 부사장은 "3분기 실적은 코로나19 영향에도 연초부터 내부 효율성 제고, 현금 흐름 안정화, 미래를 위한 투자 지속 등 핵심 과제에 집중한 노력이 거둔 성과"라며 "향후 매출 성장과 수익 확대 등 실적 개선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