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윤석열, '라임수사 패싱 논란' 반박…"첩보는 직보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2 11:50:22
'야권 정치인' 의혹 연루된 보고 관련 의혹
윤석열 "첩보 단계선 직보하는 경우 많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2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에 야권 정치인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보고 체계를 따르지 않았다는 논란에 "첩보 단계에서는 검사장에게서 직보를 받기도 한다"고 해명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말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라임 사태에 야권 정치인이 연루됐다는 의혹은 왜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를 거치지 않고 서울남부지검장이 윤 총장에게 직접 보고를 했느냐고 질의했다.

윤 총장은 "일선청에서 수사를 하다가 오픈된 사건은 담당 부장이 자신 청의 결재를 거쳐 반부패·강력부 과장에게 이메일로 보내 수사 과정을 보고한다"라며 "저는 반부패·강력부장에게서 보고를 받는다"고 답했다.

이어 "그런데 초기 첩보 단계에서는 검사장이 들고 와서 직보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진술이 나오거나, 전문 진술인데 당사자 본인도 수사 대상인지 모르고 전혀 알려져 있지 않은 상태일 때는 검사장들이 직보하면 '더 수사해봐라'고 이렇게 얘기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런 경우가 많다. 반부패·강력부는 독자적 부서가 아니라 총장의 참모이다"며 "검사장이 직보하는 것은 아직 이 단계에서 참모랑 공유하지 말라는 것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국가기관 납품 알선 등 혐의로 구속된 허인회 전 녹색드림협동조합 이사장 사건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그 사건도 서울북부지검장이 저에게 와서 보고했다"라며 "이번에도 실제로 수원지검장이 퇴근길에 와서 봉투로 주면 제가 보고 서울남부지검에서 할 것이니 남부에 줘라고 하면 봉투째로 돌려주는 것이다"고 얘기했다.

윤 총장은 "검사장이 이건 총장만 알고 있어야 할 때는 직보해주고, 수사하라고 오더를 준다"면서 "기본 내사를 위해 통신이나 계좌(추적)을 할 때 특별히 나오는 게 없으면 대검에 보고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