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윤석열 "박상기, 조국 압수수색날 만남요청…청탁 아냐"(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2 16:43:43
윤석열 "박상기 전 장관이 선처 물어"
야당 "장관이 선처? 부정청탁 아닌가"
조국 수사에 대해선 "고민 끝에 결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0.10.2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해 수사에 착수할 것인지를 두고 고민 끝에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말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윤 총장이 지난해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을 만나 '조 전 장관을 임명하면 안 된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윤 총장은 "박 전 장관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 당일 저를 좀 보자고 해서 만났다"라며 "제가 임명권자가 아닌 그 분에게 그런 말씀을 드린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느냐고 물어서 '야당과 언론에서 자꾸 의혹 제기를 하는데, 만약 여기서 사퇴를 하면 조금 조용해져 저희도 일 처리를 하는데 재량이 생기지 않겠느냐(고 말했다)"면서 "말씀을 하셨기 때문에 저도 의견을 드린 것이다. 제가 무슨 그분에게 그런 뜻에서 말씀드린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당시 박 전 장관은 검찰총장에게 부정청탁을 한 것 아니냐"라며 "장관직을 떠나는 사람이 청탁을 했다. 이게 본인의 뜻인가. 아니면 청와대에서 부탁하라고 했을까 밝혀야 할 문제다"고 주장했다.

이에 법사제법위원장인 윤호중 민주당 의원은 "법무부장관은 검찰총장에게 개별 사건에 대해 지휘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사건에 대해 얘기를 주고받는 게 무슨 청탁이냐"고 반박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mangusta@newsis.com
윤 총장은 "저한테 선처하란 뜻은 아니다. 이렇게 하면 좀 사건이 잘 해결되고 선처될 수 있겠냐고 물어봤다"면서 "아무래도 야당과 언론이 좀 조용해져야 저희도 여유가 생기겠다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당시 박 전 장관은 중요한 것이면 사전에 나한테 보고하지 그랬느냐는 취지로 말했고, 이 정부 들어 기밀사항은 법무부에 한 번도 보고드리지 않았다고 얘기했다"며 "어떻게 하면 잘 해결되겠냐고 같이 걱정했다는 말이다. 수사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고 부연했다.

또 윤 총장은 "제가 조 전 장관과 개인적으로 친밀하지 않지만, 총장 임명을 전후해 검찰 인사도 같이 여러 차례 많이 논의도 했다"라며 "이 수사를 해야 되는지, 말아야 되는지에 대해 개인적으로 저도 인간이기에 굉장히 번민했다. 그런 상황에서 부득이한 것이었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 윤 총장은 '조 전 장관의 임명과 관련해 대통령에게 독대를 요청한 적 있느냐'는 물음에 "요청한 사실이 없다"고 대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