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전시

목원대 출신 정용민 화백 개인전 '다리 위를 걷는 사람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2 14:59:30
associate_pic
정용민 화백 작품 '출발 0시 0분, 도착 0시 0분'
[대전=뉴시스] 유순상 기자 = 목원대는 미술대학 졸업생 정용민 화백의 6번째 개인전이 오는 28일까지 대전 중구 대흥동 '문화공간 주차'에서 열린다고 22일 밝혔다.

'다리 위를 걷는 사람들'이란 주제로 다리와 그 위를 다니는 사람들의 이미지를 자신의 감수성으로 재해석한 작품 등 24점을 선보인다.

정 화백은 "이곳저곳을 이어주는 소통의 역할을 하는 다리와 그 위를 걸으며 저마다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공존하는 것 등을 서정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00년 첫 수묵 산수화 개인전을 시작으로 초대작가전 등 150여회의 전시회에 참여했다. 현재 목원대 미술대학 및 미래창의평생교육원 등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y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