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은경 "독감백신 독성없어…예방접종 중단 상황 아냐"(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2 16:27:27
"아나필락시스 의심자 2명, 아니라고 판단"
동일 백신접종 사망땐 "접종 중단, 재검사"
접종중단 여부 "오늘 신고·조사 종합 고려"
코로나19 연관성에 "전문가 자문 받겠다"
박능후·정은경, 백신 미접종 "대상자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연희 구무서 최서진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접종 후 연이어 사망자가 발생한 인플루엔자(계절 독감)에 대해 백신 자체 독성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예방접종을 중단할 상황도 아니라는 입장이다.

정 청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정 청장은 "전문가 자문회의 결과 백신과 사망의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전문적으로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생물에서 생기는 독성 물질인 톡신 관련 의혹에 대해 "톡신과 균류가 많다면 이건 백신 제조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다는 심각한 일"이라며 "그런 가능성에 대해 조사관을 통해 회의를 했는데 아니라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 청장은 "1년에 독감 관련 합병증 사망자는 3000명 내외로 추정된다"며 "어르신 같은 고위험군에서 인플루엔자로 다른 합병증 생길 수 있다. 접종을 하는 게 안전하다"고 말했다.

질병청은 지난 21일,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 중 2명은 아나필락시스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단 질병청은 이 발표 이후 사망자 1명의 사인이 '질식사'로 판정돼 아나필락시스 사망 의심사례에서 제외했다.

정 청장은 "1명은 질식사로, 아나필락시스가 아니다"며 "나머지 1명은 보호자께서 기저질환으로 인한 병사 가능성을 얘기해 저희도 아나필락시스가 아니라고 보고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기존 사망자와 같은 백신 접종자로부터 추가 사망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로트는 봉인조치하고, 접종을 중단하면서 식약처(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재검정을 요청한다"면서도 "아직은 그런 상황은 아니라고 조사반에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망자들이 접종받은 백신 종류와 제조번호는 모두 다르다.

품명과 제조번호는 보령플루VIII테트라(A14720007, 13-18세용), 보령플루VIII테트라(A14720016, 어르신용),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Q60220039), 코박스인플루4가(PT200801, 어르신용), 플루플러스테트라(YFTP20005,어르신용), 지씨플루코드리밸런트(Q60220030, 어르신용), SK바이오스카이셀플루4가(Q022028, 비대상유료), SK바이오스카이셀플루4가(QH22002, 어르신용), 보령플루V테트라(A16820012, 어르신용) 등으로 다양하다.

정 청장은 접종 중단 결정 여부에 대해 "접종의 적정 시기가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을 고려해서 접종 일정을 중단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면서도 "오늘(22일) 신고된 정보도 조사결과 종합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백신 예방접종 후 사망 연관성에 대해 "의학적으로 전문가 자문을 받아보겠다"고 언급했다.

정 청장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아직 접종을 맞지 않았다고 답했다.

1956년생으로 만 64세인 박 장관은 오는 26일부터 국가 예방접종사업 대상자가 된다. 1965년생으로 만 56세인 정 청장은 국가 예방접종사업 대상자가 아니다.

정 청장은 백신 관련 조사와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업무에 복귀하는 것이 좋겠다는 여야 간 합의에 따라 오후 3시40분께 국정감사 장에서 퇴장했다.

정 청장은 "업무에 복귀해 조사와 대책 마련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nowest@newsis.com,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