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윤석열 두둔…"秋가 먼저 '거역'이라 해 '부하'라 한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2 19:25:32
윤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 부하 아냐" 발언에 민주 맹공
장제원 "秋 제왕적 장관이란 증거가 '거역' 단어에 함축"
김도읍 "추 워딩보면 아랫사람한테 하는 말로 안들리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눈가를 만지고 있다. 2020.10.22. (공동취재사진) 2020.10.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지은 기자 = 여당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한 윤석열 총장을 향해 맹비난하자 야당은 "추미애  장관이 '거역'이라는 단어를 썼기 때문"이라며 윤 총장을 두둔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윤 총장이 '부하'라는 말을 썼다고 민주당이 왜 이렇게 발끈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추 장관이 조선시대에나 신하가 왕의 명령을 거부할 때 쓰는 거역'이라는 단어를 썼다"면서 "추 장관이 제왕적 장관이라는 증거가 이 '거역'이라는 말에 함축돼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추 장관은 올해 1월 취임 후 검찰 인사와 관련해 "윤 총장에게 인사 의견을 물었지만 명을 거역하고 (인사안을) 제출하지 않았다"고 한 바 있다.

장 의원은 "'거역'이란 말을 듣는 사람 입장에선 내가 '부하'인가 하는 생각을 할 수 있다"면서 "이런 논란 자체도 추 장관이 촉발한 거다. 어떻게 거역이란 말을 쓰나 총장한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거역이라는 단에에 대해서 추 장관이 사과하고 거둬야하지 그렇지 않으면 검찰이, 대한민국 정의를 상징하는 총장이 부하라는 생각이 들지 않겠나"라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22. mangusta@newsis.com
같은당 김도읍 의원도 "추 장관이 6월26일에 민주당 초선 포럼에서 총장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 총장이 말을 안들으면 재지시를 내리겠다고 했다"면서 "추 장관의 이 워딩을 보면 이게 부하 내지는 아랫사람에게 하는 말로 안들리나"라고 거들었다.

이에 대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장제원 의원이 거론한 '거역'이란 단어를 표준국어대사전을 찾아봤다. '윗사람의 뜻이나 지시 따위를 따르지 않고 거스름'이다"라며 "거역이란게 듣기엔 기분 나쁘지만 장제원 의원이 왕이 신하 부리는 말로 과대 해석해서 추 장관이 신하를 부렸다 이런 식으로 정치적 공세를 하는데, 국어사전 좀 보고하라"고 맞받아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