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동일 독감백신에서 사망자 복수로 발생…접종 중단 불가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2 20:17:39
정은경, 동일백신 사망자 발생시 "접종 중단" 언급
1로트당 15만명분, 최소 60만명분 접종 일정 차질
내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에서 일정 등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동일한 제조번호의 인플루엔자(계절 독감) 백신을 접종받은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일부라도 백신 접종을 중단하는 등 예방접종 일정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방역당국은 사망자마다 백신이 달라 백신 자체의 문제는 아니라고 주장했는데, 동일 백신 접종자 중 추가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백신 자체에 대한 검증 요구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은 22일 오후 설명자료를 통해 이날 오후 4시 기준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사례가 25건이라고 밝혔다.

날짜별로 보면 16일에 첫 신고가 발생하고 19일 1건, 20일 4건의 신고가 추가됐는데 21일엔 10건, 22일에 9건 등 신고 건수가 급증했다.

사망자가 접종받은 백신 제품명과 제조번호를 보면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Q60220039, 어르신용) 접종자 중 2명, 플루플러스테트라(YFTP20005,어르신용) 접종자 중 2명, 스카이셀플루4가(Q022048, 어르신용) 접종자 중 2명, 스카이셀플루4가(Q022049, 어르신용) 접종자 중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 21일 질병청은 긴급브리핑을 통해 백신 접종과 사망 사이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고, 백신 자체의 독성 가능성은 낮다고 주장했다. 그 이유로 사망자가 접종한 백신이 전부 다르다는 이유를 제시했다.

그러나 질병청의 주장과 달리 동일한 백신 접종자 중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해당 백신에 대한 안전성 여부가 도마에 오르게 됐다.

서울 영등포구는 독감 백신의 접종을 보류할 것을 관내 의료기관에 권고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일주일간 독감 백신 접종을 유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의협은 오는 23일부터 일선 의료기관에서 독감 접종을 하지 않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존 사망자와 같은 백신 접종자로부터 추가 사망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로트는 봉인조치하고, 접종을 중단하면서 식약처(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재검정을 요청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동일 제조번호(로트) 1개당 15만명분의 백신이 생산되기 때문에 현재까지 복수의 사망자가 발생한 4개의 제조번호 백신의 접종을 중단하면 60만명분의 접종이 지연된다.

당국은 오는 23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회의를 열고 백신 접종 중단 여부 등을 포함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질병청은 "내일(23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회의 등을 개최해 추가 신고 사례에 대해 전문가와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연일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백신 접종 일정 중단에 무게를 뒀다.

천은미 이화여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제조번호가 같은 사망자도 발생하고 상온 노출 사례도 있어 사망자가 발생한 제조번호의 백신만이라도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