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윤석열 "김봉현 체포전 '접대 유흥주점' 3곳 압수수색"(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3 00:40:44
윤석열 "4월21일 유흥주점 3곳 압수수색"
전직 靑행정관 접대 관련…김봉현 체포 전
"금감원 감사 무마 관련 접대, 향응 조사"
檢접대 인지 의혹…"이땐 안 나온 것 같아"
추미애, 감찰 지시…"관여로 보일 우려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김재환 기자 = 검찰이 '라임자산운용(라임)' 수사와 관련, 접대 의혹이 제기된 유흥주점을 지난 4월 이미 압수수색을 했다는 사실이 국정감사 진행 도중 공개됐다. 

이는 전 청와대 행정관 향응 제공 의혹 수사 중 이뤄진 압수수색으로,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체포 전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총장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김 전 회장은 4월23일 체포돼 수원으로 압송됐고, 유흥주점에 대한 압수수색은 4월21일 3곳에 대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압수수색에 대해 "이것은 청와대 행정관의 금융감독원 검사 무마 관련"이라며 "4월14일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은 또 "체포 전이어서 김 전 회장의 진술을 듣고 한 것이 아니다. 전 청와대 행정관이 김 전 회장과 다녔다고, 스스로 접대 받았다고 얘길 해서 압수수색을 하면서 접대, 향응 제공 사실을 조사한 것으로 판명된다"고 말했다.

이는 '검찰이 지난 4월 룸살롱 압수수색을 했고, 이는 김 전 회장의 검사 접대 의혹 관련된 것이 아니냐'는 취지의 질의에 대한 답변이다.

일각에선 검찰이 사전에 검사 접대 의혹을 인지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유흥주점 압수수색과 관련자 조사 과정에서 의혹이 이미 검토됐을 수 있다는 시선이다.

윤 총장은 당시 수사에서 검사 접대 의혹이 인지, 조사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이때는 안 나왔던 것 같다"고 했고, '종업원 진술이 있었다'는 취지 언급에는 "주점 직원이 혼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반면 여당 위원 측에서는 '남부지검에서 검사의 유흥주점 방문을 확인했는데 보고를 하지 않은 것인지'를 알아보고 조치해야 한다는 취지 지적을 내놓았다.

이와는 별도로 윤 총장은 김 전 회장 상대 소환 조사 관련 지적에 대해 "66회 소환이 필요했는지 감독 담당관을 통해 알아보겠다"는 발언도 했다.

김 전 회장의 검사 접대 의혹은 최근 그의 편지 공개와 함께 불거졌다. 이와 관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검사 비위 의혹 보고 여부 등에 대한 감찰 진행을 지시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추 장관은 검사 비위 의혹 보고, 야당 출신 정치인 수사가 적합하게 이뤄졌는지 여부 등에 대해 법무부, 대검 감찰부가 합동으로 의혹을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감찰 주체는 법무부가 될 전망이며, 검사 및 검찰수사관 관련 비위 의혹에 대해 수사 검사나 지휘 계통이 은폐하거나 무마했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총장은 감찰 지시에 대해 "보통 수사가 끝난 뒤 문제가 있으면 이렇게 하는데 서울남부지검에서 라임자산운용 사태 관련 수사가 박진감 있게 진행되고 있어 수사나 소추에 관여하는 것으로 보일 우려가 많이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