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피살 공무원 아들, 文대통령에게 "직접 챙긴단 약속 믿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3 00:32:30
"아빠는 잃었지만 명예까지 잃을 수는 없어"
피살 공무원 친형, 해경 "월북" 판단에 공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해상 피살 공무원 아들의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답장. 2020.10.22. (사진=이래진씨 제공)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서해상 피살 공무원 아들이 문재인 대통령 서한에 회신한 답장이 22일 공개됐다.
 
피살 공무원의 아들은 답장에서 "바쁘신 중에 제 편지에 답장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지금 상황이 너무 가슴 아팠지만 대통령님의 진심이 담긴 위로 말씀에 다시 힘을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책임을 물을 것은 묻고, 억울한 일이 있다면 당연히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는 대통령님의 말씀과 직접 챙기시겠다는 약속을 믿는다. 그리고 큰 힘이 됐다"며 "아빠는 잃었지만 어떤 분인지 너무 잘 알기에 명예까지 잃을 수는 없다"고 했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북한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해 피살 공무원 친형 이래진씨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후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에서 서해 소연평도 실종해역을 찾아 떠나기 전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래진씨와 하 태경 의원, 이씨 변호인과 의원실 관계자 2명 등 5명은 연평도 실종해역을 찾아 22일까지 현장 조사를 하고 위령제를 지낼 예정인데 21일은 해수부 공무원 실종 한 달이 되는 날이다. 2020.10.21. jc4321@newsis.com
또 "저와 동생이 고통을 겪지 않고 세상을 살 수 있도록 항상 함께해주신다는 대통령님의 마음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님의 말씀을 믿고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제 꿈을 이루기 위해 공무원 시험 준비를 열심히 하겠다"며 "저희 가족이 겪고 있는 지금 이 고통이 하루빨리 끝나길 바라며, 대통령님의 말씀을 가슴에 새기고, 그 약속을 믿고 기다리겠다"고 했다.

피살 공무원의 친형인 이래진씨는 당초 이 답장을 공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었으나, 이날 해경이 피살 공무원은 도박에 빠져 지내다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히자 답장을 공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