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 "김정은은 불량배…핵 감축 동의해야만 만날 것"(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3 11:55:43
"미국 핵 위협 커졌는데 트럼프는 김정은 정당화"
"당선되면 우리가 北통제…美위협 못하게 할 것"
트럼프 "오바마 행정부가 엉망으로 넘겨줘…전쟁날 뻔"
associate_pic
[내슈빌=AP/뉴시스]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미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선 최종 토론 중 발언하고 있다. 2020.10.23.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북한이 핵 비축량을 줄이는데 동의하는 경우에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테네시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열린 마지막 대선후보 TV토론에서 "한반도는 핵이 없는 지역이 돼야 한다"면서 "핵 비축량 감축에 동의하는 경우에만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에 대해 또 다시 "불량배(thug)"라고 지칭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정당화·합법화했다고 비난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 도달할 만큼 더욱 정교한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는 전체주의의 핵 능력에도 불구하고 김정은을 정당화했다"고 맹공격했다.

이어 "그(김 위원장)는 불량배"라면서 "우리는 (당선되면) 반드시 우리가 그들(북한)을 통제하고 그들이 우리를 해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내슈빌=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대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와 미 대선 최종 토론을 하고 있다. 2020.10.23.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재임하던 중 북한과의 관계가 개선됐다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김 위원장은) 관계가 개선됐다"며 "우린 좋은 관계였고, 전쟁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엉망인 상태로 내게 넘겨줬다. 그(김 위원장)는 오바마를 좋아하지 않았다"며 "임기 첫 3개월 동안 (전쟁) 위기가 있었다"고 반격했다. 바이든 후보가 오바마 행정부의 부통령이었던 것을 파고들며 역공한 것이다.

이에 대해 바이든 후보는 비웃으며 "히틀러가 유럽을 침략하기 전 유럽도 히틀러와 좋은 관계였다"고 말했다.

또한 바이든 후보가 지난 10일 북한이 노동당 75주년 열병식에서 사상 최대의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등을 선보인 것에 "배신당한 것 아니냐"고 조롱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시절엔 핵실험이 4번이나 있었다"고 응수했다.

미 대선을 12일 남기고 열린 이날 토론은 대선후보 마지막 토론이다. 당초 3차 토론으로 예정했지만 지난 15일 토론이 무산되면서 2차 토론이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