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봉현, '접대사진' 언론제보 하라 시켰다"…법정 증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3 15:49:34
수원여객 관계자 "내가 이상호 접대 사진 찍어"
"도주 중이던 김봉현, 언론사에 로비 제보 지시"
김봉현, '검찰 강압수사 정치인 로비 허위진술"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26일 오후 경기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2020.04.26.semail3778@naver.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이기상 기자 = '라임 사태'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올해 3월 사건에 대한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해 측근들에게 언론 제보를 시켰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는 23일 오후 김 전 회장에게 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이상호 더불어민주당 부산사하을 지역위원장의 4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증인으로 나온 수원여객 전 재무이사 A씨는 자신이 지난 2018년 4월말 김 전 회장의 소개로 이 위원장을 만났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이 위원장의 룸살롱 접대 사진을 찍었다고도 했다.

A씨는 "평소 정치에 관심이 많았는데 이상호씨나 이런 사람들을 언론에서만 보다가 현장에서 만나 식사를 하니 신기해서 찍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3월말 김봉현씨가 언론보도로 관심을 다른 쪽으로 돌리려는 과정에서 이 사진을 (언론에) 올리게(제보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A씨는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김봉현이) 이상호와 관련해서 기삿거리가 될 수 있으니 작성을 해서 언론에 노출을 시키라고 (했다)"고 말했다. 

즉, 올해 3월 도주 중이던 김 전 회장이 이 위원장에 대한 로비 등을 언론사에 제보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A씨는 이를 위해 언론사 경험이 있는 박모씨를 통해 언론사와 접촉했다고도 전했다.

박씨는 김 전 회장 지시로 재향군인회 상조회에 부사장으로 들어가 자금 횡령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인물이다.

A씨는 그러면서도 룸살롱 사진만을 제보하라고 했을 뿐 이 위원장에게 '20억원 상당의 정치자금'을 주었다는 의혹을 제보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이같은 내용은 일부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김 전 회장은 최근 2차례 옥중서신을 통해 자신이 검사 3명을 상대로 술접대 로비를 했다는 등 폭로를 해왔다.

검찰은 김 전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3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지난 8월7일 이 위원장을 구속기소했다. 이 위원장은 자신이 감사로 재직하던 A조합의 투자를 김 전 회장으로부터 청탁받고 5600만원 상당을 수령한 혐의도 받는다.

이 위원장은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에서 '미키루크'라는 필명으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린 인물이다. 지난 2002년 대선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당선되는데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대선에서는 문재인 캠프에서 일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4·15총선에서 부산 사하을 지역 공천을 받아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한편 이날 증인으로 채택된 김 전 회장은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출석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