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종인, '윤석열 대망론'에 "반드시 정치한다고 단정 못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3 17:16:09
"퇴임 후 봉사활동은 여러 측면에서 생각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보수야권의 잠재적인 대권 주자로 평가받으면서 정계 진출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지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사실상 가능성을 낮게 봤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정치문화플랫폼 하우스(How's)를 찾은 뒤 윤 총장의 정계 진출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퇴임 후 봉사활동을 한다는 게 여러 측면에서 생각할 수 있다"면서도 "반드시 정치하겠다고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윤 총장의 퇴임 후 진로에 대해 김 위원장은 "변호사로서 사회활동으로 봉사를 할 수도 있다"며 "확실한 증거도 없는데 내가 뭐라고 얘기할 순 없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와 관련, 윤 총장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 임기를 마친 후 정치를 할 의향을 묻는 질문에 "퇴임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 같은 윤 총장의 모호한 발언에 정치권에선 '윤석열 대망론'이 떠오르고 있지만 일각에선 정계 진출과 연관짓지 않는 시각도 있다.

통상 고위 법조인들이 임기를 마칠 무렵에 '국민 봉사'를 언급하는 경우, 퇴임 후 대형 로펌을 택하는 대신 변호사 조력을 받기 쉽지 않은 농·어촌 지역이나 취약계층을 위한 무료 변론 등을 염두에 둔 경우가 많아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2. photo@newsis.com
법관 출신인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 총장의 정계 진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검찰총장의 정계 진출을 얘기하는 언론은 마뜩치 않다. 공직에 있고 정치와 거리를 둬야 할 정치 중립성이 있는 사람들"이라며 "정치 가능성을 언급하면 순수성을 왜곡하는 결과를 가지고 온다"고 말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고위 당직자는"정치를 하려면 정당에 들어와서 활동하는 게 안정적일텐데 윤 총장이 정치를 하겠다는 의사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고 여지를 남긴 것은 여권의 공세를 의식한 자기방어 아니겠느냐"고 짚었다.

오신환 전 의원을 비롯한 친유승민계 인사들이 참여하는 '하우스'는 유승민 전 의원이 대선을 준비하는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지만, 국민의힘은 김 위원장이 개업 인사차 방문한 것뿐이라며 대선 관련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방문에는 원희룡 제주지사와 주호영 원내대표, 정양석 사무총장, 김기현 의원 등이 동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