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관광기업 90%, 정부 혁신활동 지원 활용 못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6 10:07:05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감서 지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한국전통문화대·문화재연구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현재 여행업, 호텔업, 국제회의업 등 관광기업들 약 90%가 정부의 혁신활동 지원 제도를 활용해 본 경험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파주시을)은 문화체육관광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관광기업의 혁신활동을 지원제도의 현장 도달률이 10% 수준에 불과하다며, 이를 높이고 실질적 효과를 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지난해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406개 전국 관광사업체를 대상으로 기업 혁신활동 전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구매지원 제도를 활용하지 못한 비율이 93.6%로 가장 높았고, 이어 R&D 등 기술지원이 92.9%, 인증지원 91.9%, 조세지원 91.6%, 금융지원 87.7%. 자금지원 85.5%, 인력지원 83.7%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휴양콘도미엄업은 인력지원을 제외하곤 제도를 전혀 활용하지 못하고 있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부 지원제도 활용 경험 없는 업체 비율(사진=박정 의원 제공)2020.10.26 photo@newsis.com


박정 의원은 "사회 환경 변화로 관광업계에서도 분야간 융합, 협업이 중요해진 상황으로 혁신활동을 위해 사업별 지원보다 정책 간 연계, 협업, 연구개발 및 투자 유치 지원 등이 결합된 묶음 형태의 지원 방안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또 "여전히 정책자금 지원 과정이 복잡하다"며 "수혜자가 보다 쉽게 정책을 이해할 수 있도록 설계하고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관광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조세지원 48억원, 자금지원 488억원, 금융지원 4,455억원, 기술지원 24억원, 인증지원 28억원 등 5,044억원 상당, 올해는 각각 8억원, 556억원, 7,801억원, 24억원, 32억원 등 8,420억원 상당을 지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