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출협 "배현진, 어린이책으로 정치 하지 말라" 사과 촉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6 11:27:5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출협)가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지난 22일 열렸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의 배 의원 지적에 관한 반박이다.

출협은 26일 입장문을 통해 "어린이책으로 정치를 하지 말라"며 "배 의원의 낡은 정치적 이념 공세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자의적 기준의 색깔론으로 해당 전시회와 출품 도서를 재단한 것에 대해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배 의원은 올해 국정감사에서 파주출판도시의 'BOOK(北) 읽는 풍경'이란 전시회에 대해 지적한 바 있다.해당 전시회에 출품된 국내 출간 도서들이 북한을 미화·찬양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배 의원은 "전시관 구석구석에 숨어 있던 다수의 도서들 중 굉장히 문제가 된다고 지적할 만한 우려스러운 내용이 있고, 어린이들에게 무비판적으로 사상 편향적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도서들이 전시장에 널려 있었다"고 발언한 것이다.

출협은 "국정감사에서 언급된 책은 도서출판 박영사에서 발간한 '남북통일 팩트체크 Q&A 30선'이다. 이 책은 북한을 미화하거나 찬양하는 것이 아니라 어린 아이들의 시선에서 북한의 모습을 살펴보고 통일 문제에 대해 고민해보는 내용을 담은 초등학생용 교양도서"라고 반박했다.

이어 "집필자들은 서울·경기권의 초등학교 교사와 대학교수 등 교육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으며 책을 출간한 박영사는 올해로 설립 68주년을 맞이한 전통 있는 학술·교양도서 전문 출판사"라며 "이 책이 출품된 파주출판도시의 전시회 역시 남북 관계의 긴장 완화를 위해 민간 차원에서 기획된 남북문화교류행사이다. 북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기획됐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대한출판문화협회 건물 전경. (사진 = 출협 제공) 2020.03.19.photo@newsis.com

출협은 "배 의원이 책에서 지적한 부분들은 남북 교류의 차원에서 양국의 정치, 문화, 사회 등을 비교하며 유사점과 차이점을 어린이 맞게 설명한 대목들이"이라며 "전체 문맥을 고려하지 않고 오해가 될 만한 부분만을 편집해 북한을 미화한다는 주장을 펼치는 것은 전혀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책에는 북한 체제에 대한 비판적 내용도 담겨 있는데, 그런 부분들은 언급조차 하지 않고 색깔론 공세에 유리한 부분만을 발췌해서 전시회에 출품된 다수 도서들을 문제 삼고 문체부의 관리감독을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미래의 대한민국을 만들어가야 할 우리 어린이들에게 남북의 화해를 가르치지 않고 적대의식을 부추겨야 한다는 말인가"라고 전했다.

출협은 "더욱 문제적인 것은 배 의원의 국정감사 지적이 과거 도서 검열의 형태를 띠고 있다는 점"이라고도 했다.

이들은 "배 의원은 이 책을 읽다가 북한을 미화한다고 의심되는 '우려스러운 내용'들에 띠지를 붙여 표시를 해뒀고, 이를 국정감사 질의 시간에 소개하며 문체부 미디어정책국장에게 공감을 강요했다. 이는 그 옛날 출판 탄압의 시대에 검열관들이나 하는 행태를 현직 의원이 국정감사장에서 버젓이 보여준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출협은 "배 의원에게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사항에 대해 사실 관계를 바로잡을 것을 요청한다. 또 전시회의 주관 기관인 출판문화도시입주기업협의회와 해당 도서의 출판사인 박영사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시회 곳곳에서 발견했다는 '사상 편향적인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도서들'이 무엇인지 밝히고 근거를 제시하기 바란다. 우리는 아직도 이런 일이 반복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 더 이상 어린이책을 정쟁의 수단으로 삼지 말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