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靑 검찰 인사안 있었나" 秋 "답 못해…윤석열에 물어봐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6 17:51:14
윤석열 대검 국감서 "秋, 靑인사안 의견 달아 보내라"
秋 "인사 관련 공직자 대화 공개 부적절…예의 아냐"
김도읍 "尹과 대질 국감 했으면" 秋 "대질 좋아하는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지은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6일 검사장 인사와 관련해 대검과 협의가 되지 않고 청와대 인사안이 있었다는 윤석열 검찰 총장 발언의 진위 여부에 대해 "윤 총장에 물어봐라"며 사실 여부 확인을 거부했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윤 총장에 취임 직후 전화해서 검사장 인사안을 보내라고 한 적 있나"라고 묻자 추 장관은 "인사에 대한 의견을 달라고 한 적은 있다"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이 "윤 총장 말로는 추 장관이 인사안을 내라고 하길래 윤 총장이 법무부에서 안을 보내주면 의견을 내겠다고 했는데, 장관이 인사권자가 대통령이기 때문에 인사안이 청와대에 있다. 그 안을 받아 의견 달아 보내달라고 했다던데 이런 말을 한 적 있나"라고 다시 물었다.

추 장관은 이에 대해 "상대방이 있는 것이라 임의로 말씀드리기는 곤란하다"며 "공직자들이 인사에 대해 구체적으로 나눈 대화를 국민 앞에 공개하는 건 적절치 않다. 공직자의 예의"라고 답했다.

김 의원이 "답답하다. 그런 말을 했는지 안했는지만 말해주면 되는데 내 질문이 잘못된거냐, 아니면 추 장관이 억지를 부리는거냐"며 "솔직한 심정은 장관하고 윤 총장하고 같이 앉아 대질 국감을 했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추 장관은 "의원님은 검사를 오래 하셔서 대질 조사를 좋아하는 것 같은데 공직자로서는 예의가 있는 거다. 상급자와 하급자가 나눈 대화를 아무렇지 않게 이 자리에서 얘기하고, 또 경우에 따라 상대방이 있는데 묻나"라고 되받아쳤다.

김 의원이 "사실 관계를 확인해 줄 의무가 있다고 본다"고 하자 추 장관은 "왜 의무가 있나. 윤 총장과 해결을 하라.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은 여기까지다"라고 잘라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