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이건희 타계]회장님 가시는 길…이어지는 삼성 사장단 추모행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6 19:35:3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26일 저녁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 10. 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례 이튿날인 26일 삼성 전·현직 사장단의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노태문 사장, 한종희 사장, 김현석 사장은 굳은 표정으로 이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했다.

고동진 사장은 오후 1시50분께 도착해 오후 6시18분까지 4시간이 넘게 자리를 지켰다. 그는 조문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참 큰 어른이신데 너무 마음이 많이 아프다"며 "조문을 다들 하시니까 회장님께서도 좋아하실거 같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故 이건희 삼성 회장 빈소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IT·모바일(IM) 사장이 조문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20.10.26.photo@newsis.com

노태문 사장과 한종희 사장은 오후 5시40분께 함께 빈소를 방문해 약 30분간 머무르며 고인을 추모했다.

앞서 오전에도 삼성 전·현직 고위 임원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날 첫 조문객인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은 오전 9시19분쯤 빈소에 도착했다. 이어 김기남 삼성 부회장, 강인엽 사장, 진교영 사장 등도 9시35분께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권오현 삼성 고문, 박학규 삼성 사장, 삼성전자 CEO 출신인 황창규 전 KT 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