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추미애 "장관 한번 해 봐라" vs 장제원 "꿈 키우겠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6 20:09:25
박순철 남부지검장 사의에…"野 정치인 보고 안 한 잘못은 있어"
장제원 "사기꾼 김봉현 믿냐"…秋 "오죽하면 그 사람마저 나서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한주홍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6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추 장관 사퇴와 관련한 찬성 여론조사 응답이 높아지고 있다고 하자 "제 아들에 대해 언론이 의혹 보도를 31만 건 정도 했다. 그렇게 무차별적으로 보도하고 여론조사를 한다면 저럴 것"이라며 "의원님도 장관 한 번 해봐라"라고 비꼬았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무부 국정감사에 출석해 "(여론조사 결과의) 많은 부분은 장 의원님도 가공하지 않았나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이 검찰 인사(人事)를 언급하며 "강백신 씨(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담당한 검사)는 통영에서 공소유지를 위해 10시간씩 출퇴근하고 있다. 좌천시킨 거 아니시죠? 정기인사하신 거죠? 그렇게 생각하느냐"고 하자 "묻고 답변해주시니 감사하다"고 응수했다.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 수사를 담당했던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사표를 낸 것과 관련해서는 "남부지검장도 야권 정치인에 대해 보고하지 않은 잘못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장 의원이 "사기꾼 김봉현의 말이 어떻게 자기 자신의 검사직을 버리고 있는 남부지검장의 말보다 우선될 수 있느냐"고 하자 "오죽 했으면 그사람마저도 나섰겠느냐"고 반박했다.

추 장관은 "(검찰에 대한) 수사지휘권은 불가피했다는 대통령의 말씀이 있으셨고, 여론조사에서도 수사지휘권이 바람직했다고 한다"며 "검찰개혁 또한 공수처가 처리되면 결론이 난다. 그런 결과를 놓고 (여론조사를) 한다면 결과가 상당히 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6. photo@newsis.com
추 장관과 장 의원의 신경전은 오후 질의까지 이어졌다. 장 의원은 오후 질의에서 이에 대해 "제게 또 다른 도전 목표에 꿈을 심어주셔서 참 우리 추 선배님께 감사를 드린다. 어차피 이 정권에서는 안 시켜주실 것 같으니 공부 열심히 해서 정권 잡아서 비법조인 출신이 꿈을 세워보겠다"고 비꼬았다.
 
이어 "제가 장관이 되면 검찰하고 충돌 안 하고 잘 설득하고 야당과도 잘 소통해서 국민 여론을 잘 받들어, 그릇 깨지는 소리 안 나게 권력기관 개혁 확실히 잘하는 장관의 꿈을 키워보겠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이 이에 "응원하겠다. 많이 지도해 드리겠다"고 받아치자 장 의원은 "제가 장관을 하면 잘 모시겠다"고 응수했다. 장 의원은 이어진 질의에서 "다른 피감기관장님들, 너무 추 장관님한테만 질문이 쏟아져서 좋으시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