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뉴욕증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하락 마감…다우 2.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7 05:51:52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지난 14일 뉴욕 시민들이 뉴욕 증권거래소(NYSE) 앞을 지나가고 있다. 2020.10.2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 등으로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CNBC, 마켓워치에 따르면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650.19 포인트(2.29%) 하락한 2만7685.38에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 장중 900 포인트 이상 하락하기도 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64.42 포인트(1.86%) 내린 3400.97으로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9.34 포인트(1.64%) 하락한 1만1358.94을 기록했다.

이날 미국 시장은 코로나19 감염 상황과 경기 부양책 협상에 주목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지난 7일 간 미국에서는 하루 평균 6만 8767명의 신규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3일 8만 3000명을 넘으며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24일에도 8만 3000명을 넘었다.

게다가 마크 메도스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은 25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대유행을 통제하지 못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우려를 키웠다.

11월 3일 대선 전 백악관과 민주당의 경기 부양책 협상이 타결될 것이라는 낙관론에 그림자가 드리워진 점도 증시에 영향을 줬다.

메도스 비서실장과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25일 각각의 인터뷰에서 서로를 비판했다. 메도스 비서실장은 펠로시 하원의장이 부양책 협상의 '골대'를 멀리 옮겼다고 비난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26일 CNBC에 출연해 백악관과 민주당의 협상이 지지부진하나 여전히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줄리안 이매뉴얼 BTIG 전략가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재유행과 선거 불확실성 심화로 시장은 단기적으로 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