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독감 예방접종한 박능후 "과도한 공포·잘못된 정보로 안전 저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7 15:03:45
만 64세 박 장관, 27일 세종시 의료기관서 접종
예방접종 뒤 20분간 의료기관서 이상반응 관찰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후 세종시의 한 병원을 찾아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7.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정성원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접종과 관련한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정보는 오히려 우리의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27일 오후 세종시에 있는 한 의원급 의료기관을 방문해 독감 백신 예방접종을 받으며 이 같이 말했다.

올해 만 64세인 박 장관은 만 62~69세 독감 백신 무료접종 사업이 실시되는 일정(10월26일~12월31일)에 맞춰 이날 독감백신을 접종했다. 

박 장관의 이번 예방접종 일정 공개는 정부조달 독감 백신 예방접종의 안전성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됐다.

보건당국은 올해 독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동시 유행 가능성을 우려하고, 독감 백신 예방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

박 장관은 예방접종 뒤 독감 백신 예방접종 안전수칙에 따라 20분간 의료기관에 머물며 이상 반응을 관찰했다.

박 장관은 "최근 독감 백신 예방접종과 관련한 국민 여러분의 불안과 우려에 대해 송구하다"면서도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정보는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도 그랬듯이 오히려 우리의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어 "국민께서 전문가의 판단을 믿고 독감 백신 예방접종에 참여해주길 바란다"며 "접종 전후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등 안전한 접종 주의사항도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