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대경연, "대구, 신재생에너지 자립도시 로드맵 필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7 16:38:57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청송노래산풍력발전단지.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대구=뉴시스] 김정화 기자 = 대구를 신재생에너지 자립 도시로의 변모를 위해서는 구조 개편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대구경북연구원의 '대경 CEO 브리핑 627호-대구를 신재생에너지 자립도시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7월14일 글로벌 경제위기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위한 국가발전 전략의 하나로 미국 뉴딜정책에 비견되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뉴딜 종합계획 중 '그린 뉴딜' 분야는 국민 생활과 밀접한 공공시설 제로 에너지화, 국토·해양·도시의 녹색 생태계 회복에 초점을 두고 있다.

오는 2025년까지 총사업비 160조원이 투입되는 한국판 뉴딜은 일자리 190여만개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고 도시·건축 부분 관련 신재생에너지, 녹색인프라 사업에 집중 투자될 것으로 계획됐다.

국토교통부의 '제로에너지 건축 보급 확산방안' 발표 후 공공 및 민간 건축물에 대한 신재생에너지 수요는 점차 증대하고 있는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 주택 그린홈(Green Home) 보급사업도 구체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자치단체 도시·건축 부분 신재생에너지 정책 또한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정책 효과를 계기로 서울시를 비롯해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이에 대경연은 대구시는 지역에너지 소비패턴을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고 지속 가능한 신재생에너지 도시로 변모할 수 있는 단계별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 내용은 ▲신재생에너지(제로 에너지) 특화지구 지정 ▲공공사업자 주도 공동주책 공급시 신재생에너지 기법 적용한 지역 맞춤형 사업모델 개발 ▲자발적 민간사업자 참여 위해 제도적 가능한 최대한도 범위 내 다양한 인센티브 부여 등이다.

또 빅데이터 공유플랫폼 활용 지역에너지 수요-공급모델 발굴·운영 ▲주민참여형 리빙랩 지역 네트워크 구축 ▲수평적 민관협의체 구성 및 운영 ▲지원조례 제정 통한 제도적 근거 마련 등도 제시했다.

대구경북연구원 관계자는 "대구시가 향후 신생 에너지 자립기반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장기적 관점의 로드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