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가계 대출금리 5개월만에 올랐다…주담대·신용대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8 12:00:00
가계 대출금리 연 2.59%, 0.04%포인트 상승
시장금리 상승에 은행 대출 속도 조절 영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던 은행 가계 대출금리가 5개월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시장금리가 오른 가운데 은행들이 대출 속도 조절에 나선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9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자료에 따르면 9월 은행 가계 대출금리는 연 2.59%로 전월대비 0.04%포인트 상승했다. 지난 4월(2.89%) 이후 5개월 만에 상승 전환한 것이다.

가계 신용대출금리는 2.89%로 0.03%포인트 올랐고, 주택담보대출금리는 2.44%로 0.05%포인트 상승했다. 집단대출(2.41%), 보증대출(2.52%) 등의 금리도 일제히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금리상승 배경에 대해 "시장금리가 상승한 데다 신용대출의 경우에는 은행들이 대출 속도를 조절하는 움직임도 보였다"며 "수익성 확보를 위한 스프레드 확대 등의 영향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업 대출금리도 2.70%로 전월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고신용 차주 비중이 확대된 대기업 대출금리는 전월대비 0.05%포인트 하락한 데에 반해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금융채 금리 상승 등으로 전월대비 0.06%포인트 상승했다.

은행 예금금리도 올라갔다. 순수 저축성 예금금리가 0.87%로 전월대비 0.07%포인트 상승했다. 정기예금금리도 0.87%로 0.07%포인트 올라 지난해 11월(1.62%) 이후 10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은행들이 LCR(유동성커버리지비율)과 예대율 관리를 위해 자금 유치 노력에 나선 영향이다. 

신규취급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1.78%포인트로 전월대비 0.04%포인트 축소됐다. 은행들의 수익성과 연관성이 있는 잔액기준 예대금리차는 2.03%포인트로 0.02%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2009년 7월(1.98%포인트) 이후 최저치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